유통업 경기전망 2분기째 하락
유통업 경기전망 2분기째 하락
  • 김진선 기자
    김진선 기자
  • 승인 2020.01.21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분기 경기전망지수 88…백화점 업계 10포인트 급락.. 소비 심리 위축

  대한상공회의소는 21일 소매유통업체 1천개사를 대상으로 '2020년 1분기 경기전망지수(RBSI)'를 조사한 결과 전분기 대비 3포인트 하락한 88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경기전망이 기준치 100을 웃돌면 경기가 호전될 것으로 보는 기업이 많다는 뜻이고, 100을 밑돌면 그 반대다.

  대한상의는 특히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경기전망지수가 줄곧 하락세를 보인다며 "한국경제의 저성장세가 계속되면서 소비 부진 흐름이 이어지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업종 별로는 백화점이 전분기(103) 대비 10포인트 떨어진 93으로 조사돼 낙폭이 가장 컸다. 올겨울 상대적으로 따뜻한 날씨와 소비 부진이 겹치면서 패션 분야 약세가 두드러졌다고 상의는 설명했다.

    대형마트와 편의점 업계도 각각 전분기보다 1포인트, 3포인트씩 하락해 80, 75를 기록했다.

    대형마트는 전자상거래 확대로 고전을 이어가고 있으며 편의점은 야외활동이 줄어드는 겨울철 비수기라는 점이 큰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슈퍼마켓은 전망지수 75로 지난 분기와 같았다. 주력 상품인 신선 제품마저 온라인 서비스 업체에 고객을 빼앗기면서 부정적인 전망이 이어진 것으로 해석됐다.

    온라인쇼핑과 홈쇼핑은 전분기와 같은 105를 기록해 40분기 연속 긍정적인 전망을 제시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작년 온라인쇼핑 누적 거래액은 11월 기준 121조원을 돌파해 2018년 연간 기록을 넘어섰다.

    소매유통업 1분기 수익성이 '악화할 것'이라는 전망은 37%에 달해 전분기(28%)보다 크게 늘었다. 이밖에 '변화가 없을 것'이란 응답은 54%, '호전될 것'이란 응답은 9%였다.

    유통업체들이 생각하는 가장 큰 애로사항은 '소비심리 위축'(57%)이다. 이어서 '비용 상승'(23%), '업태 간 경쟁 심화'(15%), '정부규제'(4%) 등 순이었다.

    강석구 대한상의 산업정책팀장은 "유통업계 전반적인 어려움은 소비가 좀처럼 살아나지 못하고 있는 경제 상황을 잘 보여준다"며 "소비자가 지갑을 열게 하려면 경제회복과 함께 유통업계 규제정책의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