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해리스 주한 美 대사 발언...대단히 부적절, 유감
靑, 해리스 주한 美 대사 발언...대단히 부적절, 유감
  • 정성남 기자
    정성남 기자
  • 승인 2020.01.18 1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성남 기자]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정부의 대북 개별관광 추진에 대해 미국과의 사전 협의가 필요하다고 밝힌가운데 청와대가 대단히 부적절하다며, 남북협력은 우리 정부가 결정할 사안이라며 공개적으로 유감을 표했다.

앞서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는 외신 인터뷰에서 문 대통령이 추진 의사를 밝힌 북한 개별관광에 대해 우려를 표시했다.

그는 제재를 유발할 수 있는 오해를 피하려면 한미 워킹그룹을 통해 미국과 협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대사가 주재국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언론에 공개적으로 언급한 부분은 대단히 부적절하다"며 강한 유감의 뜻을 밝혔다.

아울러 남북협력은 우리 정부가 결정할 사안이라고 밝혔다.

청와대가 해리스 대사의 발언에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강한 경고의 의미로 풀이된다.

해리스 대사는 지난 7일 문 대통령이 신년사에서 제안한 남북협력 방안에 대해서도 미국과 협의 하에 이뤄져야 한다고 해 논란이 일었다.

더불어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이와관련해 '대사가 무슨 조선 총독인가' '내정간섭 같은 발언은 도움이 안 된다'며 "해리스 대사는 본인의 발언이 주권국이자 동맹국인 대한민국의 정부와 국민의 오해를 촉발할 수도 있다는 깊은 성찰을 하기 바란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대안신당은 발언 취소와 사과를, 민주평화당은 해리스 대사를 초치해 엄중 항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지금은 굳건한 한미동맹으로 북한의 핵과 미사일에 대응해야 할 때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