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文정부, 주적에겐 관대...우방에겐 가혹해"
한국당 "文정부, 주적에겐 관대...우방에겐 가혹해"
  • 박민화 기자
    박민화 기자
  • 승인 2020.01.18 1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성일종 의원[자료사진]
자유한국당 성일종 의원[자료사진]

[박민화 기자]자유한국당은 18일 "주적에겐 관대하고 우방에겐 가혹한 문재인 정부"라고 비판했다. 

성일종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최근 정부여당은 선거가 다가오자 반미감정을 조장하여 정치적으로 이용하고자 하는 정략적인 언행들을 이어가고 있다면서 한국당은 그들의 비열한 선거전략을 주시하고 있으며,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성 원내대변인은 앞서 지난 16일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의 북한 개별관광 추진은 미국과 긴밀하게 협의해야 한다라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 청와대가 어제(17일) "대단히 부적절한 발언이라고 비판했다고 한다면서 민주당 의원들 역시 해리스 대사에 대한 비판을 이어가고 있으며, 일부 여당 지지자들은 해리스 대사의 콧수염을 '일본 순사'에 빗대는 등 인신공격까지 서슴지 않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는 "해리 해리스 대사 발언의 부적절성과는 별개로, 당연히 남북관계의 당사자는 우리 정부가 되어야 하며 그 모든 책임도 문재인 정부가 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성 원내대변인은 또 "그동안 계속 이어졌던 북한의 막말에는 일언반구도 못하던 사람들이 우방인 미국 대사의 한 마디 발언에는 발끈하고 나서는 모습은 이해하기 어렵다"고 꼬집었다.

성 원내대변인은 북한의 그동아 발언과 관련해 “삶은 소대가리도 앙천대소할 일”, “겁먹은 개가 짖어대는 것과 같다”, “족제비도 낯짝이 있다”, “남조선 당국이 숨 가쁘게 흥분에 겨워 온몸을 떨며 대긴급통지문으로 알려온”,  “바보 신세가 되지 않으려거든 자중하라"는 발언은 그동안 북한이 대한민국에 대해 쏟아낸 막말들이다"라고 전했다.

계속해서 성 원내대변인은 "그들의 표현대로라면 '남조선 당국자'인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하는 말이지만, 한 나라의 대통령에 대한 모욕은 그 나라의 국민 전체에 대한 모욕이나 다름 없다. 그럼에도 문재인 정부는 이런 막말들에 대해 입도 뻥긋한 적이 없다. 주적에게는 어째서 이렇게 관대한 것인가?"라고 따져물었다.

꼬한 그는 "그뿐 아니라면서 그동안 중국이 사드 배치에 반발하여 일명 '한한령'을 내리고 대한민국을 압박해 왔음에도 문재인 정부는 중국에 공개적으로 말 한 마디 하지 못했다. 6.25 전쟁 때 북한 편에 서서 우리에게 총부리를 겨눴던 중국에게도 참 관대한 문재인 정부"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문재인 정부는 북·중에게도 미국과 똑같은 잣대를 적용하기 바란다면서 주적에게는 관대하고, 우방에게는 가혹한 이런 잣대를 이어가다가는 결국 우리 편은 하나도 남아나지 않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