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심, '이중 기소' 공방...공판준비절차 비공개로 마무리
정경심, '이중 기소' 공방...공판준비절차 비공개로 마무리
  • 정지영 기자
    정지영 기자
  • 승인 2020.01.09 1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지영 기자]동양대 표창장 위조와 입시비리, 사모펀드 의혹 등으로 각각 기소된 정경심 교수의 재판 준비 절차가 비공개로 마무리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부는 9일 정 교수의 두 사건에 대한 공판준비기일을 잇따라 비공개로 진행하면서 "기소된지 3개월이 지났지만 아직 공판준비절차가 실효성있게 진행되지 못했다"며 비공개 결정 취지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공판준비기일에선 재판부가 검찰이 정 교수의 표창장 위조 사건을 두 차례 기소한 것은 이중 기소일 수 있으니 검찰이 명화한 의견을 제시해달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재판부는 두 사건의 공판준비절차를 마무리하고 오는 22일 정 교수의 첫 정식 재판을 진행할 예정이며 피고인 출석이 의무인만큼 정 교수가 처음으로 법정에 출석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