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올 한해 고용지표 개선...40대 고용부진 지속 매우 아파"
文 대통령 "올 한해 고용지표 개선...40대 고용부진 지속 매우 아파"
  • 박민화 기자
    박민화 기자
  • 승인 2019.12.16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청와대]
[사진=청와대]

[박민화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올 한해 고용지표가 뚜렷하게 개선됐지만, 일자리의 질, 특히 경제의 주력인 40대의 고용 부진이 계속되는 것이 매우 아프다"며 "40대의 고용에 대한 특별 대책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정부가 20~30대 청년층과 50대 신중년층, 60대 이상의 노인 일자리정책에 심혈을 기울여온 것에 비해 40대에 대해서는 얼마나 노력했는지 돌아보지 않을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문대통령은 "제조업의 회복만을 기댜릴 수도 없고, 계속되는 산업현장의 스마트화·자동화가 40대 고용을 더 어렵게 할 수 있는 상황"이라며 "40대 고용대책을 별도의 정책 영역으로 삼고 맞춤형 정책을 마련해달라"고 주문했다.

또 "고령화뿐 아니라 늦은 결혼과 비혼 문화 등으로 1인 가구 비중이 30%에 달한다"며 "경제와 주거, 복지, 안전 등 다양한 분야에서 1인 가구를 위한 종합적인 정책이 필요하고, 특히 여성 1인 주거에 대해선 안전 대책까지 강구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비상장 기업으로, 기업가치가 1조원 이상 되는 유니콘 기업이 올해에만 5개 탄생했다"며 "정부는 특별한 관심과 집중적 지원으로 유니콘기업 육성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