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광화문, 대규모 장외집회...文 정권 규탄대회 열어"
자유한국당 "광화문, 대규모 장외집회...文 정권 규탄대회 열어"
  • 정성남 기자
    정성남 기자
  • 승인 2019.12.14 2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하명수사 등 3대 게이트...배후는 文 대통령 실상이며 이정권 무너져

[정성남 기자]자유한국당이 14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황교안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와 국회의원, 당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문재인 정권 규탄대회를 열었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청와대 하명 수사와 감찰 무마 의혹 그리고 우리들병원 특혜대출 사건 등 '3대 게이트'의 배후는 바로 문재인 대통령이라며 실상이 다 드러나면 이 정권은 무너질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연루된 친문 세력 하나하나가 무엇을 한 것인지 이 정권이 스스로 규명하고, 문 대통령은 어디까지 알았는지 국민에게 보고할 의무가 있다"고 강조했다.

심재철 원내대표도 이날 선거법 개정안 본회의 상정 시도에 대해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군소정당에만 유리한 제도라며 이들이 모여 민주주의를 뒤집고 맘대로 하겠다는 것은 절대 용서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