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예산안 일방처리 관련...사과.재발방지 약속 안하면 문의장 사퇴 촉구"
심재철, "예산안 일방처리 관련...사과.재발방지 약속 안하면 문의장 사퇴 촉구"
  • 박민화 기자
    박민화 기자
  • 승인 2019.12.13 2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민화 기자]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3일 여야 `4+1` 협의체의 예산안 수정안 일방처리와 관련 "문희상 국회의장은 이런 일방적이고 편파적 의사진행을 앞으로 결코 하지 않겠다고 재발 방지 약속을 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지난 2012년 국회선진화법이 통과된 이후 국회의장이 예산안을 독단적으로, 교섭단체와 합의 없이 일방적으로 본회의에 상정한 경우는 없었다"며 이같이 요구했다.

그러면서 심 원내대표는 "문 의장은 예산안 날치기로 더불어민주당과 2, 3, 4중대의 세금 도둑질에 협조했고, 그럼에도 한국당에 정중한 사과를 하지 않고 있다"며 "의장이 사과와 재발 방지 약속을 하지 않는다면 의장 사퇴 촉구 결의안을 제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심 원내대표는 또 "문 의장의 이 모든 불법행위가 지역구에 아들을 세습 공천하기 위한 것이라는 게 일반적 시각"이라며 "그의 아들 문석균이 어제 총선 출마의 뜻을 언론에 노골적으로 밝혔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국민 혈세를 예산안 날치기로 멋대로 유린하더니 의장이 이제는 선거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마저 날치기 처리하려는 게 아닌지 의심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입법부 수장으로 중립의무를 지켜야 할 의장이 아들의 출세를 위해 더불어민주당의 선봉대 역할을 한다는 게 역사에 어떻게 남을지 국회의원으로서 참으로 부끄럽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충실한 입법 청부업자 노릇을 하려면 당장 사퇴하고 민주당에 복당해 세습 정치에 올인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