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부 "통합재정수지, 1~10월 까지...11.4조원 적자"
기재부 "통합재정수지, 1~10월 까지...11.4조원 적자"
  • 최재현 기자
    최재현 기자
  • 승인 2019.12.10 2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재현 기자]통합재정수지 적자가 올해 들어 10월까지 누계 기준으로 관련 통계 집계 이래 최대를 기록했다.

기획재정부의 '월간 재정동향 12월호'를 보면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누계 통합재정수지가 11조 4천억 원 적자로 집계돼, 관련 통계가 작성된 지난 2000년 이후 처음으로 적자를 나타냈다.

1월부터 10월까지 국세 수입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3조 원 감소한 260조 4천억 원이었다.

중앙정부의 국가 채무는 전달보다 4조 2천억 원 증가한 698조 6천억 원으로, 700조 원에 육박했다.

통합재정수지는 지난 3월부터 누계 기준으로 계속 역대 최대 적자 규모를 기록하고 있다.

다만 근로·자녀장려금 지급이 지난 8∼9월에 완료되고, 부가가치세 등 세수 호조의 영향으로 10월의 경우 통합재정수지 적자 규모가 1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보였다.

정부는 올해 재정수지 적자가 발생한 것은 적극적인 재정 집행으로 총수입과 비교한 총지출 진도율의 격차가 컸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누계 재정수지가 지속해서 개선돼 올해 연간으로는 정부 전망치 수준에서 관리될 것으로 예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