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3당, '예산안' 처리 합의...한국당 필리버스터 철회
여야 3당, '예산안' 처리 합의...한국당 필리버스터 철회
  • 박민화 기자
    박민화 기자
  • 승인 2019.12.09 2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민화 기자]여야 교섭단체 3당이 내년도 예산안을 내일 처리하고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개혁 법안은 이번 정기 국회에 상정하지 않기로 합의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자유한국당 심재철·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9일 문희상 국회의장이 주재한 회동에서 이같이 결정했다.

심 원내대표는 회동 후 "예산안은 내일 오전 10시 본회의를 열어 처리하기로 했다"며 "지난번 본회의에 올린 안건에 대해 신청한 필리버스터는 한국당 의원총회를 거쳐 철회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패스트트랙에 오른 공직선거법과 공수처 설치법은 상정하지 않고 법제사법위원회를 열어 데이터3법 심의를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