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내년도 경제정책방향 "산업-노동시장 등...5대 혁신분야 선정"
정부, 내년도 경제정책방향 "산업-노동시장 등...5대 혁신분야 선정"
  • 최재현 기자
    최재현 기자
  • 승인 2019.12.06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재현 기자]정부는 이번달 말 발표 예정인 '내년 경제정책방향'에 산업과 노동시장 등 5개 분야를 선정했다.

정부는 6일 서울청사에서 김용범 기재부 1차관 주재로 '제13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를 갖고 이같이 밝혔다.

이날 정책점검회의는 우선, 내년 경제정책방향에는 무엇 보다 경기 반등의 모멘텀을 마련해 어려운 경제상황을 돌파하는데 촛점을 뒀다.

또 산업혁신을 포함해 노동시장과 공공부문을 혁신하고, 인구와 기술 등 구조변화에 대응하면서, 규제혁신과 사회적 자본축적 등 5대 분야 구조개혁 과제를 확정했다.

김용범 차관은 이날 모두발언에서 "내년 예산안 처리가 지연될수록 내년 집행도 늦어지고 이에 따른 피해는 결국 고스란히 국민에게 돌아간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근 투자와 수출 등 민간 부문 활력이 여전히 부진한 모습"이라며, "정된 예산이 이월과 불용을 최소화해, 당초 목표했던 정책효과를 극대화하면서, 경기보강을 뒷받침하기 위한 재정역할도 충실히 수행해야 한다"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