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원우 등 "靑 전현직 관계자...숨진 검찰 수사관 조문"
백원우 등 "靑 전현직 관계자...숨진 검찰 수사관 조문"
  • 정지영 기자
    정지영 기자
  • 승인 2019.12.04 0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장례식장에 마련된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 수사관의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나오고 있다.[사진=MBN 방송화면 캡처]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장례식장에 마련된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 수사관의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나오고 있다.[사진=MBN 방송화면 캡처]

[정지영 기자]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등 청와대 민정수석실 전현직 관계자들이 3일 오전 검찰 소환을 앞두고 숨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출신 검찰 수사관의 빈소에 조문했다.

이들은 해당 수사관이 숨진 배경에 청와대의 압박이 있었을 것이란 의혹에 대해 그런 것은 전혀 없었다고 부인했다.

이날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과 김조원 청와대 민정수석, 이광철 현 민정비서관이 검찰 조사를 앞두고 숨진 민정비서관실 출신 검찰 수사관의 빈소를 찾았다.

백 전 비서관과 이 비서관은 해당 수사관이 청와대 민정비서관실에서 근무할 당시 직속 상관이다.

이들은 해당 수사관 등 2명을 이른바 '별도 특감반'으로 편성해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의 비리 의혹 첩보 생산과 전달 등 공직 감찰 업무를 지시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백 전 비서관은 김기현 전 시장 측근 관련 사건에 대한 첩보 보고서 작성을 숨진 수사관에게 지시했는지 등 관련 의혹을 묻는 질문에 답을 하지 않았다.

김조원 민정수석은 해당 수사관이 숨진 것과 관련해 "청와대가 고인에게 어떤 압박을 했다라는 것은 전혀 없는 걸로 알고 있다"고 일축했다.

이광철 민정비서관도 "고인이 그런 극단적 선택하게 됐는지 그 과정들이 낱낱이 밝혀지고 고인의 명예가 회복되기를 간절히 바라겠다"고 밝혔다.

숨진 수사관의 유족들은 백 전 비서관과 이 비서관 등 청와대 민정수석실 관계자들의 조문 당시 오열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김기현 전 시장 측근에 대한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은 어제 경찰로부터 압수한 해당 수사관의 휴대전화를 대검찰청 포렌식센터에 분석을 의뢰했다.

검찰은 포렌식 분석 결과를 토대로 이른바 청와대 하명 수사 논란에 대한 수사를 이어가는 동시에 고인이 숨진 경위에 특이점이 없었는지 여부 등을 확인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