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철 "北 호응만 해온다면...당장 남북 모두에 도움 되는 협력분야 많다"
김연철 "北 호응만 해온다면...당장 남북 모두에 도움 되는 협력분야 많다"
  • 전주명 기자
    전주명 기자
  • 승인 2019.12.02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2일 오전 서울 중구 태평로 한국프레스센터 프레스클럽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관훈토론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2일 오전 서울 중구 태평로 한국프레스센터 프레스클럽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관훈토론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전주명 기자]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2일 "북한이 호응만 해온다면 당장 실천 가능하면서도 남북 모두에 도움이 되는 협력 분야가 많이 있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 기조연설에서 "남북관계의 독자적 역할 공간을 찾고, 확장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김 장관은 "북미관계의 돌이킬 수 없는 전환을 위해서도 남북관계가 할 수 있는 역할들이 분명 존재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김 장관은 북한의 금강산 시설 철거 요구와 관련해서는 "남북 간 협의가 진행되고 있으나 입장 차이가 여전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북미 비핵화 협상 전망과 관련해서는 “협상의 진전을 향한 의지는 양측 모두 여전히 확고하다"며 양측 모두 더욱 유연한 태도로 대화를 다시 이어갈 것을 촉구했다.

일각에서 제기되는 '대북 저자세' 비판과 관련해 김장관은 “엄격한 상호주의를 외치는 목소리는 현상을 유지하거나 악화시킬 수는 있어도 더 나은 방향으로 변화시키지는 못한다”며 적극 반박했다.

아울러 “남북 관계의 역사를 돌아보면 언제나 부침이 있었다. 전진과 후퇴를 거듭하면서도 점진적 발전으로 나아간 경험을 복기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