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3대 문재인 게이트 실상...끝까지 파헤치겠다"
황교안 "3대 문재인 게이트 실상...끝까지 파헤치겠다"
  • 정성남 기자
    정성남 기자
  • 승인 2019.12.02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수 통합 너무 태만에 반성...통합, 구체적 실천에 옮겨야 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일 오전 청와대 앞에 설치된 텐트 앞에서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여 발언을 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일 오전 청와대 앞에 설치된 텐트 앞에서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여 발언을 하고 있다.

[정성남 기자]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2일 "이 땅에 정의를 바로 세우고 정치를 정상화하기 위해 양대 악법을 막아내고 3대 '문재인 게이트' 실상을 끝까지 파헤치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청와대 앞에 설치된 텐트 앞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며 "단식을 시작한 목표 세 가지 중 지소미아는 연장됐지만 공수처법과 연동형비례제 선거법에 대한 여권의 밀어붙이기는 진행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자유 민주주의 수호를 위해 양대 악법을 반드시 막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유재수 감찰 무마와 울산시장 선거 불법 개입, 우리들병원 대출 친문 관여 의혹'을 3대 청와대 게이트로 언급하며, "국정조사 등을 통해 게이트를 샅샅이 파헤치고 주모자들을 정의의 심판대에 올리겠다"고 말했다.

또 "여당은 야당이 민생법을 가로막고 있다고 거짓 선동하고 있지만 사실이 아니"라며 "예산안과 민식이법 등 시급한 민생은 우선 통과시키도록 하겠다"고 주장했다.

한편, 당내 혁신과 보수 통합에 대해서는 "그동안 너무 태만했다고 반성했다"면서 "탄핵 문제를 역사의 평가에 맡기고 미래지향적, 개혁적 보수 가치를 정립하자 등의 제안은 저의 생각과 다를 바가 없는 만큼 이제 통합도 구체적인 실천에 옮겨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