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수사관 사망 미스테리..여야, 향후 파장 주시
檢수사관 사망 미스테리..여야, 향후 파장 주시
  • 이문제
    이문제
  • 승인 2019.12.02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휘하에서 행정관으로 근무했던 검찰 수사관이 1일 숨진 채 발견됐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정치권이 예민하게 반응하고 있다. 

    여야 모두 "안타깝다"는 반응을 보이면서도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무마 의혹과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등이 불거진 상황에서 이번 사태가 어떤 파장을 일으킬지 예의주시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일단 '아직 상황을 파악해야 한다'며 말을 아끼고 있다. 공식 논평은 내지 않았고, 개별 의원들도 조심스러운 반응이다.

    자유한국당은 '친문(친문재인) 게이트' 의혹을 밝혀야 한다고 압박하고 나섰다.

    한국당 김현아 원내대변인은 서면 논평을 통해 "너무나 안타깝고 마음이 아프다"며 "권력의 핵심까지 연관된 범죄가 아니라면 단순히 참고인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아야 하는 사람이 이처럼 극단적인 선택을 할 필요가 무엇이 있겠는가"라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민의를 왜곡해 대통령 친구를 시장 만들기 위해 동원된 사람들에게 문 정권의 압력이 얼마나 가혹하게 행사됐을지 짐작이 간다"며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다. 청와대가 조직적으로 개입한 울산 선거농단사건에 대해 국정조사는 물론 특검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 강신업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검찰 수사를 앞두거나 검찰 수사 도중 피의자나 참고인 등이 목숨을 끊는 일이 최근 연속적으로 발생한 것은 매우 안타까운 일"이라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극단적 선택의 이유가 검찰 수사에 대한 압박감 때문인지, 아니면 청와대 조직이나 상관에 대해 진술하는 것에 대한 부담감 때문인지는 분명하지 않다"면서도 "검찰은 수사에서 피의자의 수사에 대한 심적 부담 등을 각별히 신경 써 수사를 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