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보사 3분기까지 순익 24% 감소…보험영업손실 확대 영향
생보사 3분기까지 순익 24% 감소…보험영업손실 확대 영향
  • 장인수 기자
    장인수 기자
  • 승인 2019.12.01 1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3분기까지 생명보험사의 실적이 작년과 비교해 큰 폭으로 줄었다.

    금융감독원이 1일 발표한 '1∼3분기 생명보험사 경영실적(잠정)' 자료를 보면 생명보험사의 당기순이익은 3조573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4조384억원)에 견줘 24.3%(9천811억원) 급감했다.

    이는 보험영업 부문에서 손실 규모가 지난해 16조8천702억원에서 올해 18조457억원으로 7.0%(1조1천755억원) 늘어나서다.

    수입보험료는 소폭 증가한 반면 해약 및 만기보험금 등 고객에게 돌려줘야 할 지급보험금이 크게 늘어 보험영업 손실 규모가 커졌다.

    투자이익은 18조6천678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0.8% 늘어났다.

    사별로 보면 삼성·한화·교보생명 등 '빅3'의 올 3분기까지 당기순이익이 36.4%나 줄어 실적 악화가 두드러졌다.

    동양생명[082640]을 비롯한 외국계 9개사도 순이익이 16.3% 감소한 반면 DGB·KB·신한·IBK·농협·KDB·하나생명 등 은행계 7개사는 순이익이 25.7% 증가했고, 중소형 5개사도 실적이 3.7% 개선됐다.


    9월 말 생명보험사의 총자산은 905조원으로 작년 말보다 6.3%(54조원) 늘었다.

    총자산 중 부채는 5.0% 증가하는 데 그쳤으나 자기자본은 금리하락에 따른 채권평가이익 확대로 20.7% 증가했다.

    1∼3분기 수입보험료는 78조1천791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4% 증가했다.

    보장성보험의 수입보험료는 1조2천650억원 늘어난 반면 저축성보험은 1조2천252억원 줄었다.

    이는 새로운 국제회계기준(IFRS17) 도입을 앞두고 보험사들이 저축성보험의 비중은 줄이고 보장성보험을 늘리는 추세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금융감독원은 보험시장 포화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어 과거와 같은 수입보험료 성장 중심의 경영방식으로는 한계에 직면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소비자 보장수요에 부합하는 상품을 개발하고, 상품개발 과정에서부터 민원·분쟁 소지를 최소화하는 한편 영업 효율화와 리스크 중심 경영으로 지속가능성을 제고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