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인회계사 3명 중 1명 '휴업'…본업 대신 취업
공인회계사 3명 중 1명 '휴업'…본업 대신 취업
  • 김건호 기자
    김건호 기자
  • 승인 2019.11.25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휴업 회계사 10년 전 2배 수준.. 외부감사일 대신 취업

   

    공인회계사 3명 중 1명 이상이 기업 외부감사라는 본업 대신 일반직장에 취직해 일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25일 한국공인회계사회에 따르면 9월 말 현재 공인회계사 2만1천444명 중 '휴업' 회계사가 7천472명으로 34.8%에 달했다.

    휴업 상태는 회계사 자격증 취득 후 회계법인·감사반에 들어가 기업 회계감사 업무를 하지 않고 대기업을 비롯한 일반직장에 취직한 경우 등을 뜻하는 것으로 휴업 회계사는 10년 전인 2009년 9월 말(3천774명)의 2배 수준이다.

    전체 회계사 대비 휴업자 비율은 2009년 9월 말 30.5%에서 올해 9월 말 34.8%로 상승한 상태다.

    외환위기 이후 회계사 수요가 급증하며 매년 1천명 안팎의 회계사가 선발되다 보니 공급이 계속 늘었다. 지난 2000년 555명 수준이었던 회계사 선발인원은 2001년 1천14명으로 급증한 데 이어 2006년까지 매년 1천명을 웃돌았다. 이후에도 900명 이상 뽑다가 지난해(1천9명) 다시 11년 만에 1천명 선을 넘었다.

    이렇다 보니 공급 과잉으로 회계사 자격증 보유 매력은 떨어진 가운데 회계법인·감사반 소속 회계사의 업무량 대비 낮은 처우도 대기업 등 안정적인 직장을 선호하는 요인으로 작용했다.

    대형 회계법인의 경우 입사 후 3~5년 정도 일하다가 그만두고 나와 안정적인 직장으로 옮기는 경우가 적지 않다.

    자격증 취득 후 처음부터 회계법인·감사반에 들어가지 않고 일반 기업이나 금융회사·공공기관의 회계인력으로 취직하는 경우도 있다.

    금융감독원의 경우 회계사 자격증 보유자가 400명을 넘는다.'


    이런 상황을 두고 회계사 자격증 남발이라는 지적도 있다.

    국가가 시험을 통해 회계감사 업무를 수행할 인원에게 자격증을 줬는데 정작 당사자들은 본업과 다른 업무를 하고 있기 때문이다.

    올해 금융위원회는 지난해보다 11.6% 증가한 1천9명의 회계사를 선발한 데 이어 내년 최소 선발인원을 올해보다 100명 증가한 1천100명으로 최근 결정했다.

    금융위는 경제 성장률과 외부감사 대상 회사 증가 추이, 일반기업·공공기관의 회계사 수요 증가 등을 고려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주기적 감사인 지정제·표준감사시간제 도입 등으로 회계법인의 감사 업무량이 증가하는 것도 요인으로 꼽았다.

    그러나 회계사 선발 인원을 늘리기보다는 휴업 회계사가 본업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유인책을 써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회계사시험 응시자 수가 갈수록 줄고 있어 오히려 회계사 선발인원을 줄여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꾸준히 제기돼 왔다.

    회계사시험 1차 시험 응시자는 2016년 1만282명에서 2017년 1만117명, 2018년 9천916명에 이어 올해 9천677명으로 계속 감소 중이다.

    금융위도 내년 최소 선발인원을 결정하며 "2022년부터 시험적령기 인구(25∼29세)가 순감소 하는 통계는 향후 선발인원 결정 시 가장 의미 있는 고려 요소 중 하나로 보인다"고 단서를 달았다.

    금융위 관계자는 "국내 회계사 휴업 비율이 미국 등 다른 나라보다 높지 않고 비율 증가세도 멈췄다"며 "수요와 공급의 균형을 맞춰 최소 선발인원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올해 9월 말 현재 회계사 휴업 비율은 1년 전보다는 0.4%포인트 하락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