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 7년만에 물동량 감소
인천항, 7년만에 물동량 감소
  • 김진선 기자
    김진선 기자
  • 승인 2019.11.25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2년 이후 7년 만에 마이너스 성장 기록 전망

 

 

올해 인천항의 컨테이너 물동량이 지난해보다 소폭 줄면서 2012년 이후 7년 만에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할 전망이다. 

    25일 인천항만공사에 따르면 올해 1∼10월 인천항 컨테이너 물동량은 255만1천435TEU(1TEU는 20피트짜리 컨테이너 1대분)로 작년 같은 기간 256만9천956TEU보다 1만8천521TEU(0.007%) 감소했다.

    인천항은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매년 물동량이 늘었고, 특히 2015년 송도국제도시 10공구에 인천 신항이 개장하면서 3년 연속 10% 안팎의 물동량 증가율 고공행진을 이어갔다.

    인천항의 연도별 물동량은 2012년 198만1천TEU, 2013년 216만TEU, 2014년 233만4천TEU, 2015년 237만6천TEU, 2016년 267만9천TEU, 2017년 304만8천TEU, 2018년 312만1천TEU이다.

    그러나 지난해 미국과 중국 간 무역분쟁이 불붙은 이후 인천항 국가별 교역 비중의 60%를 차지하는 대중국 수출입 물량이 줄면서 분위기가 바뀌었다.

    작년에는 물동량 증가율이 전년 대비 2.3%에 그친 데 이어 올해는 급기야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올해 인천항의 대중국 물동량은 지난해보다 소폭 늘었지만, 미국의 이란 제재로 인천∼중동 항로가 작년 8월부터 끊겨 연간 4만TEU에 달하는 물동량이 고스란히 사라졌다.

    또 경기 둔화의 영향으로 인천항의 주요 화주인 수도권 수출입 기업의 중국·베트남·태국 항로를 제외한 다른 국가들과의 물동량도 전반적으로 감소했다.'

  인천항만공사는 올해 물동량 목표치인 325만TEU 달성이 불가능해지자 지난해 물동량 312만TEU를 넘어서기 위해 인천항을 통한 수출 물동량이 전년 대비 증가한 포워더(운송대행업체)를 대상으로 인센티브를 지급하는 등 대책을 강화하고 있다.

    공사는 올해 물동량이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을 보일 것으로 전망하면서 내년에는 올해 기저효과 영향과 중국·동남아·미주 물량 확대로 물동량이 반등할 것으로 내다봤다.

    공사 관계자는 "내년에는 인천항에서 중국·러시아 항만을 통해 중앙아시아로 향하는 중고차 수출 물량과 대중국 자동차 부품 수출이 늘고 신흥시장인 베트남·태국 등 동남아 항로에 대한 운항차수도 확대돼 올해보다 물동량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