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지소미아 종료 강행...자해행위와 국익훼손 행위"
황교안 "지소미아 종료 강행...자해행위와 국익훼손 행위"
  • 정성남 기자
    정성남 기자
  • 승인 2019.11.22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21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21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정성남 기자]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21일, 정부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GSOMIA) 종료를 강행하는 데 대해 "자해행위이자 국

익훼손행위"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단식 이틀째를 맞은 이날 단식농성 장소인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주재한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주장하면서 "필사즉생의 마음으로 단식투쟁을 이어가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황 대표는 전날 단식에 돌입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지소미아 종료 철회 등 3가지 요구사항을 내걸었다.

황 대표는 "나라를 망가뜨리는 문재인 정권이 지소미아를 종료시키려는 날짜(23일 0시)가 눈앞으로 다가오면서 국가 위기가 걱정돼 최대한의 투쟁을 더는 늦출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문재인 정부가 근본적으로 착각하는 게 있다면서 청와대는 '지소미아 같은 국익 문제를 놓고 단식하면 안 된다'고 했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또, "그러나 조국 사태 면피를 위해 지소미아, 그리고 한미동맹 같은 국익을 내팽개친 것이 과연 누구냐. 바로 문재인 정권 아니냐"고 반문했다.

계속해 황 대표는 "지소미아는 본질적으로 한일문제를 넘어 한미문제"라며 "지소미아에 가장 심혈을 기울였던 나라는 미국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주한미군 감축까지 입에 오르내리기 시작했다. 기본적 신뢰가 없는 동맹은 있을 수 없다"며 "한미동맹의 역사상 이렇게 큰 위기가 온 적이 없었다. 지난 70년 대한민국의 안정과 번영을 가능케 했던 핵심 요소가 한미동맹과 한미일 삼각협력인데, 문재인 정부는 이 성공의 공식을 깨고 있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정부가 국민을 지키지 않고 오히려 위기에 빠지게 한다면 제1야당 대표로서 할 역할은 저항하고 싸우는 것밖에 없다"며 "그래서 죽기를 각오하는 것이다. 나라가 온전할 때까지 필사즉생의 마음으로 끝까지 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단식 과정에서도 필요한 현안들과 당무들이 있다. 이러한 현안 대응, 당무 처리에 대해서도 철저히 챙길 것"이라며 "무엇보다 지금 중요한 통합과 혁신의 노력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