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총리 “병역자원 부족…대체복무 인력 감축 불가피”
이 총리 “병역자원 부족…대체복무 인력 감축 불가피”
  • 박민화 기자
    박민화 기자
  • 승인 2019.11.21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민화 기자]이낙연 국무총리는 21일, "2022년부터 병역자원이 부족해지는 터에 안보를 위해서는 대체복무 인력의 감축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대체복무는 군 복무 대신 전문연구요원·산업기능요원·승선근무예비역·공중보건의사 등 공익 목적을 위해 근무하도록 하는 제도로, 정부는 1973년부터 대체복무제도를 운영해왔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정부가 마련한 병역 대체복무제도 개선방안과 관련 "그동안 많은 논란이 있었다"며 "저출산으로 병역자원이 줄어드는데 대체복무제도를 유지할 수 있는가, 현역복무와 형평성은 확보되는가, 대체복무하는 전문인력은 적재적소에 배치돼 소기의 성과를 내는가 등이 쟁점이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 문제를 더는 미룰 수 없다"며 "그래서 국방부 등은 여러 전문가와 이해관계자 등의 의견을 들어 개선방안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총리는 "개선방안은 대체복무 감축이 불가피하다고 판단했다"며 "그럼에도 꼭 필요한 분야에는 적정한 인력을 배치해야 한다고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또, "대체복무의 운영에서 공정성과 형평성, 국가적 중요 분야에 대한 기여도를 가장 중요하게 고려해야 한다고 판단했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그러면서 "대체복무제도와 별도로 저출산에 따른 병역자원 감소에는 근본적인 대처가 필요하다"며 "국방부는 이미 마련한 '국방개혁 기본계획 2.0'에 따라 군별 전력구조 개편방안을 차질 없이 이행해주기를 바란다"고 지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