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축제 '컴업' 개최…"핀란드 슬러시같이 키울것"
스타트업 축제 '컴업' 개최…"핀란드 슬러시같이 키울것"
  • Seo Hae
    Seo Hae
  • 승인 2019.11.21 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한·아세안 스타트업 엑스포, 컴업'·서울 '컴업 2019' 잇따라 열려

부산 '한·아세안 스타트업 엑스포, 컴업'·서울 '컴업 2019' 잇따라 열려

 중소벤처기업부는 국내외 스타트업 간의 교류를 위한 행사인 'K스타트업 위크 컴업 2019'(K-StartUp Week ComeUp 2019)가 이달 마지막 주 부산과 서울에서 열린다고 20일 밝혔다.

  '움트다', '떠오르다'라는 의미를 담은 컴업(ComeUp)은 그동안 국내 위주로 열렸던 '벤처창업대전'을 세계 수준 페스티벌로 새롭게 브랜드화한 것이다.
 

   먼저 이달 25~26일 부산 벡스코 제1전시장에선 한국과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의 스타트업, 유니콘(기업가치가 10억 달러 이상인 스타트업), 투자자 등이 참여하는 '한·아세안 스타트업 엑스포, 컴업'이 열린다.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의 부대행사로 열리는 행사는 스타트업 콘퍼런스, 기업설명회(IR) 피칭, K뷰티 페스티벌 등으로 구성된다.

    스타트업 콘퍼런스에는 크래프톤, 쿠팡, 고젝, 부칼라팍 등 한국과 아세안의 유니콘과 스타트업 관계자들이 연사로 출연해 성공 스토리와 글로벌 진출 전략을 공유한다. 스타트업 정책을 교류하고, 협업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도 마련된다.

    한국과 아세안의 유망 스타트업 21개사가 참여하는 IR 피칭에선 참여사가 비즈니스 모델을 발표하고, 유니콘 관계자와 벤처캐피탈(VC) 등의 멘토링을 받는다.   나아가 K팝 공연, K뷰티 제품 전시·체험 등으로 구성된 K뷰티 페스티벌에선 중소기업 공동브랜드인 '브랜드 K'의 우수 제품들이 선보일 예정이다.

    '한 아세안 스타트업 엑스포'에 이어 27~29일엔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글로벌 스타트업 페스티벌 '컴업 2019'(ComeUp 2019)가 개최된다.

    중기부는 올해 초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와 차정훈 중기부 창업벤처혁신실장을 공동위원장으로 한 민간조직위원회를 꾸려 행사를 준비해왔다.

    '컴업 2019'는 푸드, 교육과 라이프스타일, 바이오·헬스, 뷰티 패션, 프런티어(AI·블록체인), 엔터테인먼트, 모빌리티, 핀테크 등 8개 세션으로 구성되어 세션별로 국내외 유명 연사들이 참여해 최근 스타트업계 이슈에 대해 논의한다.

    29일에는 최근 검찰로부터 불법 판단을 받은 '타다'의 운영사 VCNC의 박재욱 대표가 연사로 나서 모빌리티 분야의 현황과 전망에 대해 강연할 예정이다.  아울러 국내외 스타트업 10개사가 참여하는 IR 피칭이 펼쳐지고, 8개 세션의 우승 기업이 발표되는 왕중왕전도 열린다. 스타트업에 가장 중요한 투자 유치를 위해 국내외 VC 100여명과 기업 간 매치메이킹도 이뤄진다.

    미국, 영국, 핀란드 등 20여개 국이 참여하는 '컴업 2019'에선 구글, 오라클, BMW, 알리바바 클라우드, 현대차. 아모레퍼시픽 등 대기업과 미국 스탠퍼드대, 알토대 등 대학 관계자들도 만날 수 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중기부가 강조하는 것이 연결의 힘인 만큼 대기업, 스타트업, 정부, 민간 등 다양한 주체가 상생 협력해 행사를 기획했다"면서 "컴업을 핀란드 슬러시, 포르투갈 웹 서밋 같은 글로벌 축제로 브랜드화하겠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타다 박 대표의 강연에 대해선 "컴업은 글로벌화한 기술 발달이 어디까지 왔고, 4차 혁명을 이끈 기술을 어떻게 흡수하느냐를 논의하는 자리"라면서 "그런 면에서 타다의 박 대표 강연이 더 좋은 케이스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많이 본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