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올겨울 최대한 석탄발전 가동 중단"
산업부 "올겨울 최대한 석탄발전 가동 중단"
  • 장인수 기자
    장인수 기자
  • 승인 2019.11.21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올해 겨울 가능한 범위 내에서 최대한 석탄발전 가동을 중단하고 상시 상한제약(화력발전 출력을 80%로 제한하는 조치)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산업부는 겨울철 수급 대책 기간(12월 1일∼2월 29일)을 앞두고 21일 전남 나주시 전력거래소 본사에서 열린 '전력수급 및 석탄발전 감축이행 점검회의'에서 안정적인 전력수급을 전제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는 지난 1일 범정부 합동으로 발표한 '미세먼지 고농도 시기 대응 특별대책'에 따른 것으로, 겨울철 수급 대책 기간 석탄발전을 감축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석탄발전 감축에도 전력 수급에는 차질이 없도록 하기 위해서는 보다 면밀한 준비와 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현 정부 들어 적극적인 석탄발전 감축 정책으로 석탄발전 미세먼지 배출량이 꾸준히 줄고 있다"면서 "겨울철 미세먼지 확산에 대처하기 위해 선제로 석탄발전 감축 대책을 충실하게 이행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전자부품연구원 광주본부에서는 ㈔한국공기산업진흥회 사무국 개소식이 열렸다.

    공기산업진흥회는 신제품 발굴 및 수출 지원, 기업 협력 생태계 조성, 공동 표준·인증 체계 수립 등을 위해 지난 9월 설립됐으며 중소·중견기업 56개사가 가입해 있다.

    개소식에서는 공기산업진흥회의 첫 성과인 중소 에어가전 첫 공동 해외 수출계약 체결을 기념하는 선적식이 함께 진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