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이용득 의원 "의미있는 사회변화 만들수 없어...21대 불출마 선언"
민주당 이용득 의원 "의미있는 사회변화 만들수 없어...21대 불출마 선언"
  • 모동신 기자
    모동신 기자
  • 승인 2019.11.18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동신 기자]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초선 이용득 의원이 18일 내년 총선 불출마 의사를 밝혔다. 앞서 이철희·표창원 의원에 이어 이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총선 불출마를 공식화한 민주당 초선 의원은 3명이 됐다.

이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블로그 글에서 "저는 21대 총선에 불출마한다"며 "현재의 대한민국 정치환경에서는 국회의원을 한 번 더 한다고 해서 의미 있는 사회변화를 만들어낼 수 없기 때문"이라며 불출마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의원은 "직접 경험해보니 우리 정치에는 한계점이 있었다"며 "정권이 바뀌고 소속 정당이 야당에서 여당으로 바뀌었지만 제 평생의 신념이자 대통령의 공약이기도 했던 노동회의소 도입은 아직도 요원하다"고 꼬집었다.

이어 그는 "정말 열심히 노력했지만, 현실 정치의 한계에 부딪혔다"며 "비록 20대 국회가 얼마 남지 않았지만 노동회의소가 첫발을 내디딜 수 있도록 지금이라도 제가 대표발의한 노동회의소 법안이 통과돼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또 "정치란 유의미한 함수관계를 만드는 것이라고 한다. 유의미한 함수관계가 곧 확고한 지지층으로 연결된다"며 "하지만 우리 정치는 어떤가. 우리 편이라고 믿었던 정부가 2년도 안 돼 주 52시간 상한제를 누더기로 만들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우리 사회에 노동자를 위한 정치는 없는 것"이라고 부연했습니다. 이 의원은 "저는 다음 총선에 불출마하지만, 저의 뒤를 이어갈 후배님들은 정치를 목적이 아닌 수단으로 생각하고 그 유의미한 함수관계를 만들어 진정한 노동존중사회 실현을 위해 힘써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용득 의원은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 출신 노동계 인사로서 20대 총선에서 민주당 비례대표로 국회에 입성했다. 당에서는 최고위원, 상임고문, 전국노동위원장 등을 지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