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야당 원내대표에 대한 음해 비방을 멈춰라"
한국당 "야당 원내대표에 대한 음해 비방을 멈춰라"
  • 박민화 기자
    박민화 기자
  • 승인 2019.11.16 12:44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민화 기자]자유한국당은 어제(15일) "야당 원내대표에 대한 조직적 음해가 도를 넘어서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현아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일부 언론매체가 나경원 원내대표 과거 스페셜올림픽 조직위원장 시절 마치 거대한 부정행위가 있었다는 식의 묻지마식 의혹보도를 시작한 이후 여당출신 국회 문체위원장까지 나서서 의혹제기의 선봉에 서고 있는 정치권 현실이 개탄스럽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김 원내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위원장은 윤지오 씨의 수호자 행세를 하며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주는 등 대국민 사기 거짓말 잔치에 적극적인 조력자 역할을 했던 것을 전국민이 알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그는 "이미 안민석 위원장은 그간 수많은 거짓말로 믿을 수 없는 사람임을 증명했다면서 야당 원내대표 공세에 전력투구하며 존재감을 높이려는 얄팍한 술수이자 묻지마식 거짓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계속해서 김 원내대변인은 "야당 원내대표 음해도 모자라 발달장애인들의 축제인 스페셜올림픽에서 감독료도 받지 않고 기꺼이 자원봉사를 해 준 이병우 교수까지 비방하며 뇌물이니 댓가성이니 하는 삼류소설같은 음해 비방을 당장 거두길 바란다" 촉구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또, "문화예술인들의 사회적 기여와 헌신에 대해 뇌물이니 댓가니 하며 그 분들의 노고와 헌신을 폄훼한 안민석 의원은 국회 문화체육위원회 위원장으로서 스스로 자격이 없음을 자인한 것이다"고 거듭 지적했다.

아울러 "특정 언론매체와 민주당 의원이 동시에 나서서 왜 이 시기에 야당 원내대표에 대한 음해에 총력전을 기울이는 그 저의가 훤히 보인다면서 잊을만 하면 나오는 ‘묻지마 거짓 카드’ 국민은 더 이상 속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안쓰러움 2019-11-16 14:19:43
그런다고 공천 못받어요 ㅜㅜ

?? 2019-11-16 13:36:23
내가 하는건 정당한 이의제기, 니들이 하는건 음해얌 아몰랑~~~~
ㅋ 니들 웃기려고 그러냐?
찌질이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