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훈 "정기국회 후 내년 1월 초순 전면 개각"
설훈 "정기국회 후 내년 1월 초순 전면 개각"
  • 정성남 기자
    정성남 기자
  • 승인 2019.11.12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설훈 최고위원

[정성남 기자]더불어민주당 설훈 최고위원은 12일 개각 시기에 대해 "예산안이나 패스트트랙 등 입법 사안과 정기국회가 정리가 된 뒤 12월을 끝내고 1월 초순쯤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설 최고위원은 이날 한 라디오에 출연해 "개각 문제는 전적으로 대통령 고유 권한이기 때문에 대통령이 어떻게 판단하고 계신지는 봐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설 최고위원은 "그(1월 초순) 전에 해야 할 이유는 없을 것 같다"면서 "물론 법무부 장관(자리)은 (공석인지) 오래됐기 때문에 보완할 것이라 생각하지만 전면 개각은 내년에 가서 하는 게 맞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선거에 출마할 의원들은 사퇴를 해야 하는 상황이 되기 때문에 아마 그쯤에서 (전면 개각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설 최고위원은 또, 법무부 장관 후임자와 관련, "대통령이 여러 가지 생각을 해서 결정한 것이니 '감 놔라 배 놔라' 할 처지는 아니지만, 전해철 의원이 가장 많이 물망에 올랐다"면서 "이제 서서히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청와대의 '탕평 인사' 방침에 대해서는 "야당 쪽에도 좋은 분들이 계시면 같이 하자고 제안을 할 것"이라며 "이번에는 야당 쪽 인사들도 함께 하는 기회가 올 것으로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지금 제안했을 때 자유한국당도 (입각이) 가능하며 다른 야당도 물론 가능하다"면서, "대통령이 소통하고 협치하겠다는 개념에서 보면 두루두루 다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