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C&S, 프리캐스트콘크리트 사업 진출…내년 하반기 상업 생산
대림C&S, 프리캐스트콘크리트 사업 진출…내년 하반기 상업 생산
  • 전성철 기자
    전성철 기자
  • 승인 2019.11.12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림씨엔에스[004440](C&S)는 '프리캐스트 콘크리트'(PC·공장에서 사전 제작된 기둥·보·슬라브 등 콘크리트 부재를 현장에서 조립하는 공법) 사업에 진출한다고 12일 밝혔다.

대림씨엔에스는 11일 이사회를 열어 기존 콘크리트파일 생산, 철강·강교 구조물 제작 사업에 이어 PC 생산 사업을 새로 추가해 사업 영역을 확장한다는 내용의 신규 투자 계획을 결의했다.

대림씨엔에스는 기존 강교 구조물 공장으로 사용됐던 부여공장에 130억원을 투자해 최신 PC 생산설비를 구축하고 내년 하반기 상업 생산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PC 공법은 공장에서 사전 제작된 기둥, 보, 슬라브 등 콘크리트 부재를 현장에서 설치하는 공법이다. 일반적으로 현장에서 직접 제작하는 방법보다 대량생산이 수월하고 균일한 품질, 높은 내구성 등의 장점을 갖추고 있다.

또 건설 현장 근로시간 단축과 안전·환경 문제에서도 유리한 공법으로 평가받고 있다.

지난해 기준 국내 PC 시장 규모는 약 8천억원이며 올해는 약 9천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공기 단축과 공사비 절감을 위해 PC 공법을 적용하는 건설사들이 늘어나면서 시장은 더욱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유럽이나 미국 등 선진 시장의 PC 공법 적용률은 10∼20% 수준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