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처분된 수만 마리 돼지 사체 핏물, 임진강 오염
살처분된 수만 마리 돼지 사체 핏물, 임진강 오염
  • 장인수 기자
    장인수 기자
  • 승인 2019.11.12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연천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을 막기 위해 살처분한 돼지 수만 마리를 제대로 처리하지 못한 채 쌓아뒀다가 핏물이 임진강 지류를 오염시키는 사고가 나서 충격을 주고 있다.

    12일 경기도 등에 따르면 방역 당국은 지난 10∼11일 마지막으로 연천지역 돼지 살처분을 진행하면서 매몰 처리할 용기의 제작이 늦어지자 돼지 4만7천여 마리 사체를 연천군 중면의 비어있는 군부대 땅에 쌓아뒀다.

    그러나 10일 비가 내리며 핏물이 빗물과 함께 임진강 지류인 인근 하천을 붉게 물들이는 등 침출수 유출 사고가 났다.

    경기도와 연천군은 지난달 12일부터 지역 내 돼지 14만 마리를 모두 없애는 작업을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매몰 처리할 대형 용기의 제작이 늦어지자 매몰지에 살처분한 돼지를 그대로 쌓아두고 작업을 무리하게 진행하다 침출수가 유출되는 사고가 난 것이다.

    특히 사고가 난 곳에서 수 ㎞ 떨어진 곳에 임진강 상수원이 있어 우려를 낳고 있다.

    이에 따라 연천군맑은물사업소는 임진강 상류의 물을 채수해 수질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경기도 관계자는 "작업을 서두르다 빗물과 함께 침출수가 일부 유출됐다"며 "오염된 하천수는 모두 조치를 완료했다"고 말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매몰 규정을 지켰는지 확인할 방침이다.

   일각에서는 무리하게 살처분하는 과정에서 이미 예견된 사고였다는 목소리와 함께 살처분을 할 수 밖에 없었던 이유부터 철저하게 조사를 해야 된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