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 "권은희 최고위원 당비 미납...당직 박탈"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 "권은희 최고위원 당비 미납...당직 박탈"
  • 모동신 기자
    모동신 기자
  • 승인 2019.11.11 2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동신 기자]바른미래당이 11일 비당권파인 권은희 최고위원에 대해 '당비 미납'을 이유로 최고위원과 지역위원장직을 박탈했다.

김정화 대변인은 이날 최고위원회의 직후 브리핑을 통해 "권 최고위원은 9개월 동안 당비를 미납했다"며 "직책당비를 6개월 이상 납부하지 않은 당직자는 당직을 박탈하며 공직선거 후보자 신청 자격을 박탈한다"고 설명했다.

모두 9명으로 구성된 바른미래당 최고위는 그동안 비당권파 최고위원들의 회의 보이콧 등으로 의결정족수를 채우지 못해 파행을 겪어왔다.

최근 김관영 최고위원이 임명되고 주승용 최고위원이 복귀했지만 6개월 직무정지 처분을 받은 하태경 전 최고위원을 재적 위원에 포함할지를 두고 여전히 논란이 있다.

권 전 최고위원은 입장문을 통해 "손 대표는 자신의 자리를 유지하기 위해 본인의 뜻에 반하는 사람들은 모두 윤리위원회를 이용해 제거했다"며 "저는 손 대표가 사당화한 당에 당비를 낼 필요가 없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