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靑 3실장 기자간담회...고속도로에서 엔진을 더 세게 밟겠다는 것"
나경원 "靑 3실장 기자간담회...고속도로에서 엔진을 더 세게 밟겠다는 것"
  • 박민화 기자
    박민화 기자
  • 승인 2019.11.11 2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민화 기자]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1일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 참모들을 향해 "낭떠러지로 향하는 고속도로임을 알고도 엔진을 더 세게 밟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노영민 비서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김상조 정책실장 등 이른바 '청와대 3실장'의 전날 기자회견을 한 것과 관련해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는 이들이 문재인 정권의 전반기와 후반기를 각각 '대전환의 시기'와 '도약의 시기'로 표현한 데 대해 "대한민국을 정상에서 비정상으로, 자유에서 억압으로, 번영에서 침체로 더 나쁘게 대전환시켰다"며 "이대로 계속 가면 도약이 아니라 몰락만 있을 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남은 2년 반도 별수 없는 것 아닌가 하는 걱정이 매우 앞선다면서 집권 후반기 첫날부터 늘어놓은 현실부정, 책임회피는 변화·개선에 대한 기대감을 모두 꺾어버렸다"고 꼬집었다.

계속해서 그는 "이 실패의 폭주를 막기 위한 집권 후반기 첫 번째 과제가 바로 예산심의"라고 지목했다.

따라서 514조원 규모의 내년도 예산안에 대해 "국민과 기업이 어려워 죽겠다는데 그 와중에 정부는 몸집만 더 키우겠다며 한마디로 대한민국을 가분수로 만들겠다는 것"이라 말했다.

나 원내대표의 이같은 발언은 내년도 예산안 심사에 대해 대규모 삭감을 예고한 것으로 풀이된다.

나 원내대표는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전날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의 회동에서 '선거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을 놓고 "한국당이 협상안을 제대로 가져와서 이야기와 협의를 해야지, 다 피하는 것 아니냐. 정치를 그렇게 하면 안 된다"고 한 것을 두고 "협상과 협박을 구분하지 못하는 분께서 정당의 대표까지 맡는 우리 정치 현실이 참으로 안타깝다"고 우회적으로 꼬집었다.

그러면서 그는 "선거법 개정안 협상에 한국당은 단 한 번도 피하거나 게을리한 적이 없다. 독자적인 의견과 안을 내고 모든 안을 포함해 협상다운 협상을 하자고 제안한 건 한국당"이라며 "연동형 비례제 생떼를 안 받아주면 안 된다며 협상판을 걷어찬 게 (여당과 일부 야당의) 야합세력"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나 원내대표는 정부가 살인사건을 저지르고 남측 해상으로 도피한 북한 주민 2명을 북한으로 추방한 것과 관련, "이 작은 배에서 3명이 무려 16명을 하룻밤 사이에 살해했다는 게 상식적으로 믿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이 문제를 그냥 넘어갈 건 아니라고 본다. 여러 가지가 굉장히 석연치 않다면서 지난번 삼척 목선 (귀순) 사건에서도 이 정부가 투명하지 않았다는 것을 국민은 기억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아울러 "국방위원회와 정보위원회 등 관련 상임위를 가동해 현황 파악에 나서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