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투피트니스, 수도권과 부산 잇는 프리패스 피트니스 시대 열어
고투피트니스, 수도권과 부산 잇는 프리패스 피트니스 시대 열어
  • 박영선
    박영선
  • 승인 2019.11.08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초까지 주례, 장림 등 4개 매장 추가… 부산 시내 프리패스도 가능

고투피트니스가 한 장의 회원권으로 수도권과 부산을 잇는 프리패스 피트니스 시대를 열었다.

국내 최대 피트니스 플랫폼 고투피트니스는 부산 서면에 50호점을 개장하고 공식적인 서비스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고투피트니스 서면 50호점은 2,300㎡(약 700평) 초대형 매장에 IoT 기술을 접목시킨 스마트짐(Smart-Gym) 시스템을 도입하고 휴대폰 어플을 통한 출입 관리 시스템을 갖췄다.

서면점은 쾌적한 운동 환경 제공을 위해 일부 시설에 참숯백탄과 편백나무를 이용한 친환경 인테리어 마감을 실시했으며 주요 운동기구는 미국 호이스트사 장비를 채택하고 반신욕 힐링존과 승마 운동기기도 구비했다.

회원에 가입하면 월 회원비 2만5천원의 합리적인 가격에 운동은 물론 트램폴린, 태보, 요가, 발레핏, 보드30 등 월 200회의 다채로운 G.X(그룹운동) 프로그램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또한 프리패스 혜택을 적용 받아 서울 등 수도권 지역까지 50개 전 지점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

고투피트니스 부산 서면점

고투피트니스는 이번 부산 시장 진출을 위해 올해 초부터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 왔다. 사업타당성 분석 등 사전조사를 거쳐 지난 9월 직원 채용을 완료하고 사전 판매에 돌입했으며 10월에는 온라인 마케팅을 본격화해 캐시슬라이드 초성퀴즈로 '고투 부산 진출'이 네이버 실시간 검색 순위 1위에 올랐다.

회사는 내년 초까지 서면 이 외에 주례, 다대포, 장림, 냉정 등 4개 지역 지점을 추가해 도심지와 주거지를 잇는 중복 사용 환경을 조성하고 부산 시내 프리패스 피트니스 서비스를 확대할 방침이다.

고투피트니스 운영사 앤앤컴퍼니 구진완 대표는 “부산 서면점 개장은 전국 서비스망 구축을 위한 시발점이라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면서 “향후 광역시 단위는 물론 사업성이 충분한 지역 거점지역에서도 고투(GOTO)만의 차별화된 피트니스 프로그램을 소비자들이 경험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매장을 늘려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파이낸스투데이는 이제 세계적인 미디어로 발돋움하겠습니다.
귀하의 귀한 후원금은 CNN, 뉴욕타임즈, 로이터통신 보다 영향력 있는 미디어를 만드는데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대표 : 문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399-2548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