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총선 승리 위해 보수 통합 논의”
황교안 “총선 승리 위해 보수 통합 논의”
  • 정성남 기자
    정성남 기자
  • 승인 2019.11.06 2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성남 기자]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6일 "자유 우파의 모든 뜻있는 분과 함께 구체적인 논의를 위한 통합협의기구 구성을 제안한다"며 총선 승리를 위한 본격적인 보수통합 추진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물밑에서 하던 논의를 본격화하고, 과정마다 국민 뜻을 받들어 반영하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미래의 대안이 될 수 있는 강력한 정치세력을 구축해야한다며 이를 위해선 자유민주세력의 대통합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통합의 대상으로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 '변혁'을 이끄는 유승민 의원, 우리공화당 등과 직간접적으로 소통해왔다며, 구체적 논의를 위한 당내외 기구 설치를 제안했다.

이어 "이 통합협의기구에서 통합정치세력의 가치와 노선, 통합의 방식과 일정이 협의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황 대표는 그러면서 '빅텐트'가 세워질 경우 이를 대표할 생각이 없다고 했던 과거 발언이 대해 지금도 대통합을 위해서는 자리를 탐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와 더불어 최근 당내에서 제기된 '쇄신론'에 대해서는 인적 쇄신도 필요하고, 당의 혁신도 필요하다며 국민의 뜻에 합당한 인적 쇄신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에 대해 우리공화당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한 입장 정리 없는 한국당에 답도, 미래도 없다"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