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갑, 전기료 특례할인 폐지 "한전이 일방적으로 할 수 있는 것 아니야" 해명
김종갑, 전기료 특례할인 폐지 "한전이 일방적으로 할 수 있는 것 아니야" 해명
  • 김명균 기자
    김명균 기자
  • 승인 2019.11.04 2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균 기자]김종갑 한국전력 사장은 최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각종 전기요금 한시 특례할인 제도를 일제히 폐지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는 자신의 발언에 대해 "한전이 일방적으로 협의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 사장은 4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해당 기사에도 일몰이 된 이후에 정부와 협의를 하겠다고 돼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사장의 이 발언은 주택용 절전 할인을 비롯해 신재생 에너지 할인과 에너지저장장치(ESS) 충전 할인, 전기차 충전 할인, 초·중·고교와 전통시장 할인 등을 원칙적으로 없애겠다는 기존 발언 취지에서 한발 물러선 것이다.

김 사장은 '인터뷰에서 온갖 제도를 다 폐지한다고 하지 않았느냐'는 자유한국당 곽대훈 의원의 지적에 "원래 제도 자체가 일정 기간 특례를 주고 그 기간이 끝나면 일몰시키도록 돼 있다"며 "원래 그렇게 돼 있는 제도"라고 재차 해명했다.

앞서 김 사장은 "현재 온갖 할인 제도가 전기요금에 포함돼 누더기가 됐다"면서 "새로운 특례할인은 없어야 하고, 운영 중인 한시적 특례는 모두 일몰시키겠다"고 밝혀 논란이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