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준금리 내려도 상승하는 시장금리?
기준금리 내려도 상승하는 시장금리?
  • 이미소
    이미소
  • 승인 2019.11.04 0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은행 10월 기준금리 1.25%인하, 미국 연방준비제 기준금리 0.25%포인트 인하에도 불구 국내 채권시장 금리 오름세

한국은행이 지난 10월 기준금리를 1.25%로 내렸고 미국 연방준비제도 역시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하했지만, 국내 채권시장 금리는 오름세를 이어가고 있다.

    4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1일 서울 채권시장에서 국고채 금리는 일제히 상승(채권값 하락)한 가운데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전 거래일보다 0.1bp(1bp=0.01%) 오른 연 1.467%에, 10년물은 0.4bp 오른 연 1.732%에 장을 마감했다.

    금융시장 전문가들은 이렇게 채권 금리가 여전히 상승세를 보이는 것은 시장에서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을 먼저 반영해 지난 8월까지 금리가 크게 내린 데다 최근 글로벌 유동성 확대와 미중 무역협상 진전 등으로 위험자산 투자심리가 회복되면서 채권 수요가 약해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국고채 3년물 금리는 올 초 연 1.802%에서 4월 초 연 1.726%, 6월 초 연 1.575%, 8월 19일 사상 최저 수준인 연 1.093%까지 떨어졌다. 이후 다시 오르기 시작해 현재 연초 대비 하락 폭의 절반 정도를 되돌린 수준이다.

    10년물 역시 연초 연 1.948% 수준에서 6월 초 연 1.691%, 8월 16일 사상 최저치인 연 1.172%까지 내렸다가 이후 오름세를 지속하고 있다.

    공동락 대신증권 연구원은 "올해 채권시장이 9월 초까지 조정다운 조정을 거치지 않고 강세 흐름이 이어진 데 따른 피로감이 최근 금리 동향에 상당한 영향을 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연초부터 미국 기준금리 동결과 인하 기대, 장단기 금리 역전에 따른 경기 침체 우려 등으로 일방적인 금리 하락이 이어졌는데, 최근 통화정책과 관련한 휴지기가 3개월 이상 있었고 수급 공백까지 맞물리면서 금리 반등이 나타났다"고 분석했다.

    장효선 삼성증권 연구원은 "최근 미중 무역협상과 관련한 불확실성이 완화했고 경기 둔화 우려도 경감되면서 위험자산 선호 현상이 조금씩 커지고 있다"며 "전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자산으로 꼽히는 달러가 약세를 보이고 안전자산으로 분류되는 채권에서도 자금이 빠져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코스피는 올 초 (종가 기준) 2,010.00에서 지난 8월 7일 1,909.71까지 떨어졌다가 지난 1일 2,100.20 수준으로 회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