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심상정, 의석수 확대 합의 주장...사과 않으면 법적 조치"
나경원 "심상정, 의석수 확대 합의 주장...사과 않으면 법적 조치"
  • 정성남 기자
    정성남 기자
  • 승인 2019.10.30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신환 연설, 文정권 실정 제대로 짚은 연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정성남 기자]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30일 정의당 심상정 대표를 향해 "제가 의석수 확대를 합의해줬다고 주장한다면서 참으로 터무니없는 이야기"라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심 대표는 본인이 한 말을 뒤집고 의석수 확대를 얘기하고 있다. 그러더니 본인 말을 뒤집는 게 창피했는지 갑자기 없는 합의를 운운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없는 합의를 운운하는 게 벌써 2번째"라며 "정치인으로서 도를 넘는 발언으로, 이 부분에 대해 오늘까지 사과하지 않으면 바로 법적 조치를 하겠다"고 언급했다.

또한 나 원내대표는 문희상 국회의장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안 등 검찰개혁 법안을 12월 3일 부의하기로 한 것과 관련, "최악의 오판을 일단 피했지만 12월 3일 역시 족보 없는 해석에 불과하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사법개혁특별위원회와 법제사법위원회는 엄연히 별개의 상임위이며,공수처 법안은 명백히 법사위 법안이 아니다"라며 "따라서 90일의 법사위 체계·자구 심사 기간을 별도로 줘야 하며, 아무리 빨라도 내년 1월 29일에 부의할 수 있다"고 했다.

나 원내대표는 한국전력이 1조1천억원대의 각종 전기료 특혜할인을 폐지하기로 한 것과 관련, "탈원전으로 멀쩡히 잘 돌아가던 한전을 적자 회사 만들어놓고 적자를 국민에게 메우라고 하나. 국민이 봉인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 정부도 속으로 전기료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것을 알고 있지만, 눈치를 보며 총선 뒤로 미루고 있었다"며 "아직도 원전에 대한 근거 없는 공포에 사로잡힌 것인지, 아니면 태양광 마피아 눈치를 보는 것인지 참으로 답답한 실정"이라며 탈원전 정책 전환을 촉구했다.

한편 이날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 연설을 두고 "문재인 정권의 실정에 대해 제대로 짚은 연설"이라고 평가했다.

나 원내대표는 오 원내대표의 연설 직후 기자들을 만나 "오 원내대표가 말한 공정의 가치는 보수가 지향하고 있는 정신이다. 그 부분에 대해 당연히 공감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오 원내대표의 마지막 말, 정치인은 결국 책임을 져야 한다고 했다. 저도 어제 말했는데 지금의 20대 국회의 모습은 최악"이라며 "20대 국회에서 할 수 있는 얘기를 최대한 노력해 결과물을 만들 수 있도록 정치가 되어야겠다"고 강조했다.

다만 오 원내대표가 제안한 선거제도 개편 자유투표 방안에 대해서는 "선거법은 합의를 위해 마지막까지 논의해야 한다고 본다"고 밝혔다.

보수통합과 관련해서는 "큰 틀에서 문재인 정권에 반대하는 '반문세력'이라고 할 수 있지만, 그것은 헌법 가치를 지켜내야 하는 세력"이라며 "그 가치를 지키는 세력이 함께 해야한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