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 의원, '금수저 공화국 강남3구, 전국 증여세 35%, 상속세 22.8% 차지'
김두관 의원, '금수저 공화국 강남3구, 전국 증여세 35%, 상속세 22.8% 차지'
  • 모동신 기자
    모동신 기자
  • 승인 2019.10.28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5년간 증여세 18조원 상속세는 10조원, 강남 3구만 증여세 6조원 넘어
- 김두관의원 “부의 대물림 방지와 계층이동 사다리 복원을 위해 증여세 강화 필요”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김포시 갑)이 국세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8년 전국 증여세액은 4조 5,274억 원으로 이 가운데 서울이 2조 8,348원으로 62.6%를 차지했다. 서울에서도 ‘강남 3구’의 증여세 납부액은 1조 5,865억으로 전국 증여세 납부액의 35%를 차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김포시 갑)이 국세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8년 전국 증여세액은 4조 5,274억 원으로 이 가운데 서울이 2조 8,348원으로 62.6%를 차지했다. 서울에서도 ‘강남 3구’의 증여세 납부액은 1조 5,865억으로 전국 증여세 납부액의 35%를 차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모동신 기자] 전국인구의 3.2%를 차지하고 있는 강남3구에서 전국 증여세의 35%를 차지하고, 상속세 또한 전국 대비 22.8%를 차지하여 그들만의 금수저 공화국에서 부의 대물림 현상이 여전히 만연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김포시 갑)이 국세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8년 전국 증여세액은 4조 5,274억 원으로 이 가운데 서울이 2조 8,348원으로 62.6%를 차지했다. 서울에서도 ‘강남 3구’의 증여세 납부액은 1조 5,865억으로 전국 증여세 납부액의 35%를 차지하고 있다.

상속세의 경우도 상황은 크게 다르지 않았다. 2018년 상속세 납부현황을 살펴보면 전국적으로 2조 8,315억 원을 납부했으며, 이 중 서울이 1조 7,585억 원으로 62%를 상회했다. 또한 강남 3구의 상속세 납부액은 6,446억 원으로 전국 대비 22.8%를 차지하고 있다.

강남 3구의 증여세 납부비중은 2014년부터 꾸준히 증가해왔으며 특히 지난 2017년, 증여세 납부액이 전국대비 약 5% 증가한 35.8%, 2018년도는 35%를 기록했다.

증여세 증가율을 보면 2014년도에 2조 9,291억원에서 2018년도에는 4조 5,274억원으로 64.7%가 증가했으며, 상속세는 1조 6,961억원에서 2조 8,315억원으로 60%가량 증가했다.

한편 강남 3구 거주자는 전체 인구의 3.1% 불과한데 반해 전국 증여세의 35%를 차지하는 등 강남3구에 부가 집중되었다고 볼 수 있다.

김두관 의원은 “강남3구의 증여세 및 상속세가 전국에서 굉장히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고, 특히 2017년에는 전년대비 50%이상 금액이 증가해 그들만의 금수저 공화국에서 부의 대물림 현상이 진행되고 있다”며 “자유한국당은 민부론에서 증여세와 상속세를 인하해야 한다고 주장했는데, 그렇게 되면 계층 간 양극화는 더욱더 심화될 것이다”고 비판했다.

이어 김 의원은“계층 이동 사다리를 복원하고, 불평등의 상징인 수저계급론을 없애기 위해서라도 증여세 강화는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