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40% 폭등, 시진핑의 발언이 원인
비트코인 40% 폭등, 시진핑의 발언이 원인
  • Seo Hae
    Seo Hae
  • 승인 2019.10.26 1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의 블록체인 기술 기반 양호, 블록체인 기술과 산업 발전에 속도 내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사진)이 기술·산업혁신에서 블록체인(분산저장) 기술의 역할을 강조하며 블록체인의 발전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하면서 비트코인 가격이 40% 폭등했다.

26일 신화통신에 따르면 시 주석은 24일 공산당 중앙위원회 정치국의 ‘블록체인 발전과 동향’에 대한 집단학습을 주재한 자리에서 "블록체인 기술의 적용이 디지털 금융과 사물 인터넷, 공급망 관리, 디지털 자산 거래 등의 분야로 확장됐으며, 세계 주요 국가들이 블록체인 기술 개발 계획을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중국의 블록체인 기술의 기반이 양호하다"면서 "블록체인 기술과 산업의 혁신적인 발전에 속도를 내야 한다"고 말하면서 "중국의 영향력을 높이기 위해 블록 체인 표준화에 대한 연구를 강화해야 하고 블록체인과 인공 지능, 빅 데이터, 사물 인터넷 등의 정보기술과 긴밀하게 통합돼야 한다"고 말했다.

시진핑의 발언이 있기 전 800만대로 떨어져 거래되던 비트코인의 가격(빗썸 기준)은 발언이 알려지자 26일 현재 1000만원대를 훌쩍 뛰어넘어 거래되고 있다.

시 주석이 블록체인 기술을 강조한 것이 호재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는 것이 블록체인 전문가들의 견해로 알려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