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보수 유튜버에만 광고제재 정치색
유튜브,보수 유튜버에만 광고제재 정치색
  • 김진선 기자
    김진선 기자
  • 승인 2019.10.21 2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상직 자유한국당 의원 "우파 유튜버에 대한 '블랙리스트'가 존재한다"고 주장
윤상직 자유한국당 의원이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구글 유튜브가 보수 유튜버들에 대한 '블랙리스트'를 관리한다는 주장이 국회 국정감사장에서 제기됐다.

윤상직 자유한국당 의원은 21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방송통신위원회에 대한 종합국정감사에서 "유튜브 구독자 상위 35개 채널에 직접 메일을 보내 회신 받은 13개 채널의 답변을 분석한 결과 우파 유튜버에 대한 '블랙리스트'가 존재한다"고 주장했다.

윤상직 의원실은 지난 11일부터 18일까지 고승국TV와 정규제 펜앤드마이크, 황장수의 뉴스 브리핑 등 구독자 상위 35개 유튜브 채널에 직접 메일을 보내 답변 받은 13개 채널의 내용을 직접 분석했다.

분설 결과에 따르면 해당 유튜버에 대한 '노란딱지' 발부는 지난 4일 진행된 방통위 국감 이후 대폭 늘었다.

노란딱지란 구글이 유튜브에 올라온 특정 콘텐츠가 광고 게재에 적합하지 않는다고 판단할 때 붙이는 노란색 달러 모양의 아이콘이다.

이는 시청자들에게는 표시되지 않지만, 노란딱지가 붙으면 해당 콘텐츠는 광고를 통한 수익 창출이 제한되거나 배제된다. 구글은 2017년 8월부터 이 제도를 도입했다.

해당 유튜브 채널들은 '노란딱지' 발부로 인해 광고수익이 사라져 심각한 금전적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한 채널 관계자는 "하루 150만원 수준이던 수익이 노란딱지 발부 이후 18만원 수준으로 급감했다"고 전했다.

윤상직 의원실이 답변한 한 채널과 함게 아무런 내용이 없는 하얀색 방송테스트 영상을 게시하자 2분만에 유튜브가 노란딱지를 발부하기도 했다. 이 딱지는 그러나 발부 1분만에 별도의 재검토 신청과 승인 과정이 없었음에도 다시 파란딱지로 변경됐다.

윤 의원은 "이는 유튜브가 현 정권을 비판하는 유튜버 중 '요주의' 유튜버들에게 일단 노란딱지를 붙이는 것을 의심할 수 있다"며 "우파 유튜버에 재갈을 물리기 위해 명확한 기준도 없이 노란딱지를 남발하는 것은 사업활동을 부당하게 방해하는 것으로 공정거래법 위반소지가 있어 고발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