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감사]인천공항 불법주차대행 6년간 8만여건 적발
[국정감사]인천공항 불법주차대행 6년간 8만여건 적발
  • 고 준 기자
    고 준 기자
  • 승인 2019.10.21 0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공항 주차대행 업체 97%가 불법운영 … 특단의 대책 마련 필요

[고 준 기자]더불어민주당 김철민 의원(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이 인천국제공항공사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6년간 7만 6,294건의 불법사설주차대행이 적발된 것으로 드러났다.

이 기간 동안 교통질서 저해 94건, 차량관리 소홀 91건, 부당요금 징수 46건, 공식업체 사칭 32건 등 300여건의 민원도 접수됐다. 가장 큰 문제는 불법주차대행업체가 보험을 들지 않아 차량파손 등의 피해가 생겨도 보상을 받을 수 없다는 점이다.

인천공항 불법사설주차대행 단속 내역[자료=김철민 의원실]
인천공항 불법사설주차대행 단속 내역[자료=김철민 의원실]

현재 인천공항에는 약 70개의 주차대행업체가 영업을 하고 있는데, 이중 공식 등록된 업체는 단 2곳뿐이다. 「공항시설법」제56조에 따라 국토교통부나 인천국제공항공사 승인 없이 주차대행 등의 영업을 할 수 없다.

지난해 8월 관련 법 개정으로 불법영업행위에 대해 경찰이 단속할 수 있게 됐고, 처벌수준도 강화되었다. 그러나 인천국제공항공사의 권한은 여전히 제지 및 퇴거명령에 불과해 단속에 한계가 있는 상황이다.

김철민 의원은 “불법사설주차대행으로 인한 피해는 고스란히 공항 이용객들에게 돌아간다”며 “불법 영업행위가 근절될 수 있도록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