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영화 100년 세미나, '한국영화 발전을 위한 진단과 대안 토론회'
한국영화 100년 세미나, '한국영화 발전을 위한 진단과 대안 토론회'
  • 모동신 기자
    모동신 기자
  • 승인 2019.10.18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 23일(수)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 제3세미나실에서 개최
국회의원 김영춘, 영화다양성확보와 독과점해소를 위한 영화인대책위원회(반독과점영대위)는 한국영화 발전을 모색하는 세미나를 갖는다. 한국영화 100년 세미나 '한국영화 발전을 위한 진단과 대안'을 오는 10월 23일 수요일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 제3세미나실에서 개최한다.
국회의원 김영춘, 영화다양성확보와 독과점해소를 위한 영화인대책위원회(반독과점영대위)는 한국영화 발전을 모색하는 세미나를 갖는다. 한국영화 100년 세미나 '한국영화 발전을 위한 진단과 대안'을 오는 10월 23일 수요일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 제3세미나실에서 개최한다.

[모동신 기자] 국회의원 김영춘, 영화다양성확보와 독과점해소를 위한 영화인대책위원회(반독과점영대위)는 한국영화 발전을 모색하는 세미나를 갖는다. 한국영화 100년 세미나 <한국영화 발전을 위한 진단과 대안>을 오는 10월 23일 수요일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 제3세미나실에서 개최한다.

발제는 김병인 한국시나리오작가조합 대표와 최용배 한국영화제작가협회 부회장이 한다. 김 대표는 ‘대기업의 상영·배급 수직 통합에 따른 시장실패’, 최 부회장은 ‘한국영화의 지속가능성을 위한 대안’에 대해 발제한다. 양기환 스크린쿼터문화연대 이사장이 사회를 맡고 배장수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부집행위원장, 안병호 전국영화산업노동조합 위원장이 토론자로 참여한다.

한국영화는 전세계에서 몇 국가밖에 없는 기록을 지녔다. 자국영화 점유율 50% 이상, 연 2억 명이 넘는 극장 관객 등이다. 한국영화산업은 이와 같은 외적 성장을 이루고 있지만 내적으로는 골병을 앓고 있다. 대기업의 독과점 고질화에 따른 불공정거래관행 만연, 빈익빈부익부 심화, 영화다양성 부재 등 갖가지 폐해가 심각하다.

이번 세미나는 이를 바로잡기 위한 구조 개혁과 행위 규제가 절실하다는 영화계의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반독과점영대위와 김영춘 국회의원이 함께 마련한다. 영화산업 관계자를 비롯해 누구나 참석할 수 있다. 참가신청은 반독과점영대위 사무국 이메일(cccda2017@gmail.com)이나 전화(02-2267-9983)로 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