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쉐어, 17일 빈곤 퇴치 캠페인 ‘쉐어데이’ 실시
월드쉐어, 17일 빈곤 퇴치 캠페인 ‘쉐어데이’ 실시
  • 최민지
    최민지
  • 승인 2019.10.17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드쉐어'가 10월 17일(목) 오전 11시부터 오후 5시까지 6시간 동안 빈곤 퇴치 캠페인 '쉐어데이'를 진행했다.

월드쉐어는 절대 빈곤층을 위해 전 세계 30여 개 국가에서 무료급식과 아동결연, 지역개발 등으로 빈곤퇴치에 앞장서고 있는 국제구호개발 NGO다.

10월 17일은 세계 빈곤퇴치의 날이다. '월드쉐어가 실시한 캠페인 '쉐어데이'는 10월 17일의 의미를 알리기 위해 진행한 것으로, 전 세계 빈곤퇴치를 위해 자신만의 쉐어데이를 정해 나눔을 실천하자는 의미도 담고 있다.

해당 캠페인은 정동길을 비롯한 서울 시내 6개 장소(상암MBC, 연남동, 홍대입구, 삼성역, 강남역)에서 사진 전시와 퀴즈 이벤트 행사를 진행하며 빈곤실태를 알리고 나눔 동참을 독려했다.

또한, 빈곤에 대한 OX 퀴즈로 시민들에게 전 세계 빈곤 현황과 월드쉐어의 빈곤퇴치 활동을 알리고, 나눔으로 전 세계 소중한 생명을 살릴 수 있다는 메시지를 강조하기도 했다.

현장에선 아프리카 부르키나파소 사진을 전시하며 1년에 10번도 밥을 못 먹는 아이들의 이야기를 소개했다. 월드쉐어 부르키나파소 지부는 이 아이들을 위해 수요일마다 무료급식을 진행하고 있으며, 매주 250여 명의 아이가 무료급식으로 일주일을 버티는 안타까운 상황이다.

유엔지속가능개발위원회 등에 따르면 2017년 말 기준 생존과 삶의 기본적인 것들을 해결하기 위한 하루 생활비가 1.9달러 미만인 극빈 인구가 약 7억여 명으로, 그들 중 약 70%가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와 남아시아 일부 국가에 살고 있다고 밝혔다.

월드쉐어 이정숙 상임이사는 "개인의 노력으로 해결하기 어려운 절대 빈곤은 오직 나눔으로만 해결할 수 있다”라며 “삶의 기본적인 권리를 보장받지 못하는 이들을 위해 오늘 이 시간이 자신만의 쉐어데이를 정하고 나눔을 실천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한편, 월드쉐어에 관한 더 자세한 정보는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