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썸 글로벌, ‘머큐리 프로그램’ 진행…"전세계 암호화폐 금융 생태계 구축”
빗썸 글로벌, ‘머큐리 프로그램’ 진행…"전세계 암호화폐 금융 생태계 구축”
  • 정욱진
    정욱진
  • 승인 2019.10.16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대표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의 해외 거래사이트인 빗썸 글로벌((Bithumb Global)이 건강한 암호화폐 금융 생태계 구축을 위해 ‘머큐리 프로그램(MERCURY PROGRAM)’을 실시한다고 16일 발표했다. 

이번에 발표한 ‘머큐리 프로그램’은 전세계 디지털 자산 커뮤니티를 연결하고 힘을 실어주기 위한 글로벌 파트너십 모집 프로그램으로, 전 세계 사용자들을 대상으로 현지 커뮤니티 리더를 모집해 우승자들에게 빗썸 글로벌의 서브스테이션 역할을 부여한다.

구체적으로 우수한  커뮤니티 리더(즉 빗썸 글로벌의 글로벌 파트너)는 빗썸 글로벌 거래소 브랜드를 이용 가능하며 빗썸 글로벌 서브 스테이션을 개설할 기회를 얻게 된다. 이에 따라 서브스테이션은 현재 빗썸 글로벌에서 이용 가능한 모든 통화를 지원하는 윌렛 시스템을 사용할 수 있게 된다.

또한 서브 스테이션은 ‘빗썸 글로벌 스테이징(Staging)' 최초 상장 이벤트를 효과적으로 활용해 공유 주문서(order book)에 접속할 수 있다. 이 주문서는 전 세계 비트코인 총 일거래량의 10%의 유동성을 차지하고 있다.

이외에도 머큐리 프로그램 파트너는 보안, 속도, 사용자 경험 및 투명한 정책에 중점을 둔 글로벌 거래소와 상호 작용할 수 있도록 커뮤니티를 교육한다. 교육의 가장 중요한 부분은 전 세계 사람들에게 재정적 소양을 갖도록 돕는 일이다.

머큐리 프로그램 참가를 위해서는 현지 암호화 커뮤니티의 리더로서 자격을 갖추어야 하며 프로젝트에 대한 이해도와 빗썸 글로벌의 심사 기준을 통과해야 한다.

빗썸 글로벌 관계자는 “머큐리 프로그램을 통해 전 세계 커뮤니티 리더들이 모집될 것이고, 이를 통해 새로운 지역 리더십 시대의 장을 열 것”이라며 “커뮤니티 리더는 전 세계 사람들에게 암호화폐에 대한 건강한 금융 생태계에 대한 소양을 갖도록 돕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빗썸 글로벌은 한국에서 가장 인기 있는 암호화폐 거래 플랫폼인 빗썸에서 파생되어 올해  5월 공식 출시 이후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다. 또한 선정된 프로젝트를 집중 조명하고 투자들에게는 거래 위험 없이 보상 바우처를 제공하는 ‘빗썸  글로벌 스테이징’을 진행하며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