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민주당 공수처안은 80년대 공안검찰 '시즌2'"
오신환 "민주당 공수처안은 80년대 공안검찰 '시즌2'"
  • 박민화 기자
    박민화 기자
  • 승인 2019.10.16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與 공수처 '백혜련案' 반대...협상 통해 합의

[박민화 기자]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16일 더불어민주당이 추진하고 있는 공수처안에 대해 "80년대 청와대 직속 공안검찰 시즌 2"라고 비판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의원 비상회의에서 "민주당이 주장하는 공수처는 처장과 차장, 조사관 모두 대통령이 임명하게 돼 있다"고 지저갰다.

그러면서 오 원내대표는 "검찰을 향해선 수사권을 축소하라고 윽박지르면서 공수처엔 사실장 제한없는 수사권과 기소권을 부여했다"고 말했니다.

오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검찰개혁 문제를 야당 압박 수단으로 악용하는 치졸한 행태를 보이고 있다"며 "80년대 운동권식 선동으로 접근하면 검찰개혁은 점점 어려워진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