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 "백마 타고 백두산행...미국이 강요한 고통에 인민 분노"
北 김정은 "백마 타고 백두산행...미국이 강요한 고통에 인민 분노"
  • 전주명 기자
    전주명 기자
  • 승인 2019.10.16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두산 올라, "건설 현장 시찰과 자력갱생 강조"
북한의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백마를 타고 백두산에 올랐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6일 보도했다.[사진=연합뉴스]
북한의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백마를 타고 백두산에 올랐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6일 보도했다.[사진=연합뉴스]

[전주명 기자]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백마를 타고 `혁명의 성지`인 백두산과 양강도 삼지연군 건설 현장을 찾았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6일보도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김 위원장이 "백두의 첫눈을 맞으시며 몸소 백마를 타시고 백두산정에 오르시었다"고 밝혔다.

또 백두산 방문이 "우리 혁명사에서 진폭의 큰 의의를 가지는 사변"이라며 "우리 조국을 최강의 힘을 보유한 강국의 전열에로 완강하게 이끄는 김정은 동지의 전설적인 기상이 빛발치고 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삼지연에서 "미국을 위수로 하는 반공화국 적대세력들이 우리 인민 앞에 강요해온 고통은 이제 더는 고통이 아니라 그것이 인민의 분노로 변했다"면서, "자력갱생의 기치를 더 높이 앞길을 헤치고 잘 살아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백두산과 삼지연군 모두 김 위원장이 과거 정치외교적으로 중요한 고비 때마다 방문한 장소로 앞으로 그가 비핵화 협상 등 국정운영에 대해 중대한 결심을 할지 주목된다.

한편 이날 김 위원장의 방문에는 조용원(조직지도부)·김여정(선전선동부) 노동당 제1부부장과·현송월 당 선전선동부 부부장 겸 삼지연관현악단 단장, 마원춘 국무위 설계국장 등이 수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