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더 강력하고 확실한 검찰개혁 추진...하늘이 두쪽나고 검찰개혁 완수"
이인영 "더 강력하고 확실한 검찰개혁 추진...하늘이 두쪽나고 검찰개혁 완수"
  • 모동신 기자
    모동신 기자
  • 승인 2019.10.15 1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상임간사단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상임간사단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모동신 기자]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15일 "민주당은 더 강력하고 확실한 검찰개혁을 추진하겠다면서 하늘이 두 쪽 나도 검찰개혁을 완수하겠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상임위간사단 연석회의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누구도 되돌릴 수 없는 검찰개혁의 이정표를 만들었고 혼신과 열정을 다 쏟은 그의 역할은 불쏘시개 그 이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이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검찰개혁 법안과 관련해 "신속히 검찰개혁을 법제화하라는 것이 국민 명령"이라면서 "지난번 패스트트랙을 상정한 야당들과 더 긴밀히 상의하고 정성을 다해 야당의 의견을 경청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는 문재인 정권의 집권 연장 시나리오로 공수처 법안을 다음 국회로 넘겨야 한다'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전날 발언을 거론하면서 "지나쳐도 너무 지나친 극단적 오만이자 명백한 검찰 개악 가이드라인"이라고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또 "검찰개혁의 핵심 조치는 공수처 설치로, 국민 절대다수가 찬성하고 지지하고 있다"며 "공수처 뺀 검찰개혁은 앙꼬없는 찐빵으로, 가짜 검찰개혁을 선동하는듯한 비겁한 행동을 중단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계속해서 "황 대표는 패스트트랙 수사와 관련해 야당 의원들을 조사하지 말라고 요구했다. 이것이야말로 한편으로는 검찰의 비위를 맞추고 야당을 편들라면서 검찰을 길들이고자 하는 매우 옳지 못한 이중적 처신"이라며 "정략에 따라 오만이 지나치면 제 발등을 찍어 파멸로 간다"고 지적했다.

한편 그는 국정감사와 관련해선, "한국당이 동원한 '만사 조국' 의혹 제기도 역대급 맹탕이 반복됐다"며 "인사청문회도 맹탕이더니, 국감도 한술 더 뜬 맹탕이 됐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헌정사상 이처럼 노골적으로 민생을 외면한 국감을 계획하고 실행했던 정당이 없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