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감사]MBC, 광고매출 5년 연속 하락...2015년 5,306억에서 2018년 3,247억으로 2,059억 감소
[국정감사]MBC, 광고매출 5년 연속 하락...2015년 5,306억에서 2018년 3,247억으로 2,059억 감소
  • 박민화 기자
    박민화 기자
  • 승인 2019.10.14 2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민화 기자]지상파 방송의 위기론이 본격화 되고 있는 가운데, 영업이익으로 직결되는 광고매출이 떨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이원욱 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 화성을)이 방송문화진흥회로부터 제출받은 『방송문화진흥회 주요현안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MBC의 광고매출액이 2015년 5,306억에서 2018년 3,247억으로 2,059억 감소한 것으로 분석됐다.

최근 5년간 광고매출 현황을 보면 ▲15년 5,306억 ▲16년 4,611억 ▲17년 3,445억 ▲18년 3,247억 ▲19년 상반기 1,174억을 기록했다.

이 상태가 지속된다면, 올 2019년 MBC의 광고매출은 2천억 내외정도로 작년대비 1천억 감소로 최악의 광고매출이 예상된다.

MBC 경영 성과 현황 / 단위:억원[자료=이원욱 의원실]
MBC 경영 성과 현황 / 단위:억원[자료=이원욱 의원실]

이렇다보니 영업이익은 감소 할 수밖에 없다. 15년 114억이던 영업이익이 ▲16년 22억 ▲17년 –565억 ▲18년 –1,273억 ▲19년 상반기 –445억까지 추락했다.

이원욱 의원은 “지상파라는 말이 무색할 정도로 광고매출이 이 지경이 되도록 방치한 것이 안타깝다”며, “문제는 이러한 점들이 일상화가 될 정도로 몇 년 사이 고착화 됐고, 회복의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는 점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의원은 “좋은 프로그램, 재미있는 프로그램, 볼 만한 프로그램을 만들어주는 게 방송사가 할 일이고, 이러한 프로그램에 시청자와 광고가 붙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더불어 “양질의 콘텐츠만이 지금의 경영위기를 극복 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또한 이 의원은 “MBC는 격변하는 방송 환경을 적시하고, 경쟁력 강화를 위해 혁신적인 콘텐츠와 새로운 비지니스 모형 등을 시도하는 등 돌파구를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MBC, 최근 5년간 정수장학회에 137억 기부금 지급...“정수장학회의 장학금 지급에 대한 법률적 근거 마련 필요”

MBC가 지속되는 경영악화에 방송문화진흥회에 내야 할 출연금 지급도 하지 못한 채 정수장학회에는 기부금을 내온 것으로 나타났다.

MBC가 정수장학회에 최근 5년 동안 137억 5천만원의 기부금을 지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MBC 배당금 및 기부금 현황 단위 억원
MBC 배당금 및 기부금 현황 / 단위 억원[자료=이원욱 의원실]

이 의원에 따르면 최근 7년간 정수장학회의 기부금 지급 현황을 보면▲13년 27억 5000만원 ▲14년 27억 5000만원 ▲15년 30억 ▲16년 30억 ▲17년 30억 ▲18년 327억 5000만원 ▲19년 상반기까지 20억을 지급했다.

그러나, 방송문화진흥회에 지급한 출연금을 확인해보면 ▲13년 26억 8500만원 ▲14년 28억 3000만원 ▲15년 0원 ▲16년 20억 1000만원 ▲17년 3억8700만원 ▲18년 0원 ▲19년 상반기까지 0원으로이었다. 특히, 2015년 및 작년과 올해의 지급 내역은 없었다.

MBC의 지분은 진흥회가 70%, 정수장학회가 30%를 가지고 있는데 MBC가 방송문화진흥회에 지급하는 출연금은 법에 명시되어 지급되어 지고 있는 반면에, 정수장학회는 독특하게 장학금 출연 명목으로 기금을 출연하고 있다. 그러나, 정수장학회의 장학금 지급은 어떠한 곳에도 법률적 근거는 없다.

현재 MBC는 비상경영체제 전환으로 정수장학회의 기부금을 축소한다며 올해 20억에서 2020년 10억 지급으로 절감 계획을 발표하였다.

이원욱의원은 “천 억대 적자를 내면서 법률적인 근거도 없는 기부금을 지급하는 것은 고양이가 쥐 걱정해주는 꼴이다”라고 지적하며, “현재의 경영위기에서는 좀 더 적극적인 축소가 필요해 보인다”며, “정수장학회의 장학금 지급에 대한 법률적 근거 마련과 현재의 기부금 지급 대안 등을 생각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