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조국 사퇴는 사필귀정…국론분열, 文대통령 사과 해야"
나경원 "조국 사퇴는 사필귀정…국론분열, 文대통령 사과 해야"
  • 정성남 기자
    정성남 기자
  • 승인 2019.10.14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사태, 아직 끝나지 않아...비정상적 부분 제자리로 돌려 놓아야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4일 오후 국회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관련 보도진 질문을 받고 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4일 오후 국회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관련 보도진 질문을 받고 있다.

[정성남 기자]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4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와 관련해 "조금 늦었지만 예상대로 그만두게 됐다면서 조국 전 민정수석의 사퇴는 사필귀정"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을 만나 이같이 밝힌 뒤 "조국 전 민정수석으로 촉발된 조국 사태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나 원내대표는 "그동안 국론을 분열시키고 국민을 우습게 여겼던 이 정권이 이 부분에 대해 사과해야 한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는 "이제 헝클어진 국정의 모든 난맥상을 정상화해야 한다"며 "비정상적으로 움직였던 모든 부분을 제자리로 돌려놓아야 한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그는 '사전에 조 장관 사퇴에 대해 들었느냐'는 질문에 "분위기는 감지하고 있었다"며 "조국 전 민정수석 사퇴는 국민의 승리"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