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헌 의원 "공공도서관·박물관·미술관 등 36.8% 수도권 집중... 지역격차 여전"
이상헌 의원 "공공도서관·박물관·미술관 등 36.8% 수도권 집중... 지역격차 여전"
  • 신성대 기자
    신성대 기자
  • 승인 2019.10.13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문화체육관광부 ‘전국 문화기반시설 현황’ 분석

 

[신성대 기자] 공공도서관, 박물관, 미술관 등 문화기반시설이 작년에 이어 올해도 수도권에 집중되는 등 지역 간 격차가 여전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상헌 의원이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제출받은 ‘전국 문화기반시설 현황’자료에 따르면, 올해 1월 1일 기준 전국 2,823개 문화기반시설의 입지는 경기 536개(19.0%), 서울 398개(14.1%), 인천 104개(3.7%)로 전체의 36.8%(1,038개)가 수도권에 집중되는 양상을 보였다. 이는 지난해(36.8%) 분석 때와 똑같은 수치다.

그 외 지방은 강원(215개), 경남(207개), 전남(206개), 경북(202개), 충남(166개), 전북(157개), 제주(135개), 충북(130개), 부산(107개), 대구(80개), 광주(63개), 대전(55개), 울산(43개), 세종(19개) 순이다. 대부분의 시·도는 문화기반시설 수가 늘었으나, 대전은 지난해와 같았고 강원과 전북은 오히려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공공도서관(1,096개)의 지역별 보유 숫자는 경기 264개(24.1%), 서울 173개(15.8%), 인천 50개(4.5%)로 전체의 44.4%가 수도권에 몰려있다. 이 역시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이다. 반면 울산(19개), 광주(23개), 대전(24개)는 매우 적어 양극화 현상을 보였다.

미술관은 전국 258개 중 경기(52개), 서울(45개), 인천(5개) 등 수도권(102개)이 전체의 39.5%를 차지했으나 울산과 세종은 여전히 단 한 곳도 없었다.

박물관도 마찬가지로 전국 881개 중 33.1%(292개)가 수도권에 집중됐다.

이상헌 의원은 “문화기반시설이 아직 부족한 지역 주민들의 다양한 문화향유권 보장을 위해선 공공도서관·박물관·미술관 등의 시설확충이 꼭 필요하다”며, “지역 간 문화격차를 조금씩 줄여나가야 제대로 된 국가균형발전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