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감사]원전 등 에너지시설...드론 출몰 3년 간 16건, 야간 식별불가
[국정감사]원전 등 에너지시설...드론 출몰 3년 간 16건, 야간 식별불가
  • 최재현 기자
  • 승인 2019.10.10 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재현 기자]사우디아라비아 석유시설이 무인기 폭격을 받는 등 드론 공격 우려가 커지는 상황에서 국내 원자력발전소 등 에너지시설은 이에 대한 대비가 제대로 돼 있지 않다는 지적이 나왔다.

자유한국당 김규환 의원(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이 에너지공기업들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6년 11월부터 현재까지 3년간 해당 시설 근무자가 확인한 드론 출몰 사례는 모두 16건이다.

4월 10일 신고리 원자력발전소에서 약 1km 떨어진 사거리에서 드론이 발견돼 과태료 부과 조치를 취했고, 8월에는 새울·고리 원전 상공과 인근 해상에서 5건의 드론 비행이 발견돼 수사 중이다.

김 의원은 에너지공기업들의 드론 식별과 대응 체계에서 더 큰 문제점이 발견됐다고 지적했다.

현재는 발전소 또는 비축기지 근무자가 육안으로 드론을 인지하면 초소 근무자에게 신고하고 초소 근무자는 육안 또는 망원경을 통해 드론의 위치와 이동 방향을 추적해 경찰·군부대에 출동을 요청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실제로 드론이 나타났다고 해도 눈으로 보기 어려운 위치에 있으면 신고가 이뤄지기 어렵다.

의원실 질의에 상당수 에너지공기업들은 "육안이나 쌍안경으로 관측하지 못하면 식별이 어려우며 실제 드론 출몰 건수는 보고한 내용보다 많을 수 있다"고 답했다.

또 한수원과 가스공사, 석유공사, 발전공기업 5곳의 발전시설과 기지별 관측 장비 보유 현황을 살펴보니 41개소 중 야간식별 장비를 가진 곳은 36.6%인 15개에 그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