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서초동 촛불집회...완벽한 촛불혁명의 부활"
이인영 "서초동 촛불집회...완벽한 촛불혁명의 부활"
  • 모동신 기자
    모동신 기자
  • 승인 2019.10.07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들 "주권자 이름으로 검찰개혁 명령...검찰개력 착수토록 지원할 것"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모동신 기자]7일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지난 5일 열린 '서초동 촛불집회'와 관련해 "완벽한 촛불 시민혁명의 부활이었다"고 평가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 명령을 받들어 신속하고 강력한 검찰개혁을 착수하겠다"며 이갘이 말했다.

그러면서 이 원내대표는 "어제 당 검찰개혁 특별위원회에서 1차 방안을 발표했고, 오늘도 구체적인 방안에 대한 우리 당 방침을 밝힐 예정"이라며 "검찰개혁 방안을 확정하는 대로 법무부와 당정 협의를 열어 즉시 검찰개혁에 착수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서초동 집회에서) 시민들은 주권자 이름으로 단호히 검찰개혁을 명령했다"며 "며칠 전 자유한국당의 광화문 집회와 극명한 대비를 이뤘는데 동원이 없었고, 욕설, 폭력, 쓰레기가 없었다"고 지적했다.

이 원내대표는 또 "한국당이 지금 할 일은 '관제 집회', '계엄령' 등 막말을 일삼는 것이 아니라 검찰개혁을 집행하는 일"이라며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시한 종료 전에 신속히 사법개혁 법안 심사에 임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한국당은) 국회선진화법 관련 검찰 수사에도 당당히 협조하길 바란다"며 "의원 자녀 입시 전수조사 실현을 위한 특별법을 이달 안에 통과시키자는 우리 당 제안에 응답하라. 오늘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이 문제를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 원내대표는 국정감사와 관련해선 "(한국당이) 시작부터 만사 조국 타령을 늘어놨다"며 "상임위원회마다 무리한 증인을 요구하고 막말과 고성을 일삼는데 국감은 행정부 감시·견제의 장이지 정쟁과 모략의 장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그는 "조국 법무부 장관 청문회장으로 변질시키는 정략적인 모습에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