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조국 장관 부인 '정경심' 비공개 소환...조사중"
檢 "조국 장관 부인 '정경심' 비공개 소환...조사중"
  • 박민화 기자
    박민화 기자
  • 승인 2019.10.03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민화 기자]검찰이 3일 조국 장관 부인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를 비공개 소환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정 교수가 소환 조사를 받는 것은 조 장관 가족에 대한 검찰 수사가 시작된 이후 처음인 가운데 검찰의 정 교수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와 발부 여부가 이번 수사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내다보인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정 교수를 불러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검찰은 당초 정 교수를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청사 1층으로 출입하게 해 사실상 '공개소환'하겠다는 방침을 정했으나 정 교수의 건강 상태 등을 고려해 비공개 소환으로 방침을 바꾼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검찰은 이날 정 교수를 상대로 표창장 위조 여부와 사모펀드 운용에 직접 관여했는지 여부, PC 하드디스크 드라이브 증거인멸 등 각종 의혹에 대해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