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 부진으로 위축됐던 IPO 시장, 4분기 '대어급' 기업들 상장 예고
증시 부진으로 위축됐던 IPO 시장, 4분기 '대어급' 기업들 상장 예고
  • 전성철 기자
    전성철 기자
  • 승인 2019.09.30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증시 부진으로 위축됐던 기업공개(IPO)시장이 4분기에는 되살아날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30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대어급' 코스피 기업들이 최근 잇따라 상장 예비심사를 통과했다.

상장 절차의 진도가 빠른 '대어급' 기업은 10월 말 상장이 예정된 롯데위탁관리부동산투자회사(롯데리츠·REITs)다.

롯데리츠는 롯데쇼핑[023530]이 보유한 부동산 자산의 유동화를 목적으로 한 부동산투자회사로, 공모 예정 금액은 4천84억∼4천299억원 규모다.

이 회사는 내달 2일까지 국내외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을 거쳐 공모가를 확정한 뒤 같은 달 8∼11일 일반 투자자 대상 공모주 청약을 진행할 계획이다.

침대 매트리스 및 가구 제조업체인 지누스는 글로벌 온라인 유통업체인 아마존에서 매트리스 분야 베스트셀러에 오른 '알짜' 기업으로 공모 예정 금액은 약 2천417억∼2천719억원 규모다.

지누스는 내달 16∼17일 수요예측을 진행한 뒤 같은 달 21∼22일 청약을 받는다. 늦어도 11월 중에는 상장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대기업집단 계열사인 자이에스앤디와 한화시스템도 상장 절차를 밟고 있다.

자이에스앤디는 GS건설[006360]의 자회사로 2005년 GS그룹사로 편입됐다. 공모 예정 금액은 약 370억∼458억원 규모이며 상장은 11월 초로 예정돼 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012450]의 자회사로 지난해 1조원이 넘는 연 매출을 달성한 한화시스템 역시 대규모 공모가 기대되는 회사다.

이밖에 한국조선해양[009540]이 지분 100%를 보유한 현대에너지솔루션이 상장 예비심사를 통과했으며 최은영 전 한진해운 회장이 이끄는 유수홀딩스[000700]의 계열사인 싸이버로지텍과 자동차 부품 업체인 센트랄모텍은 예비심사를 청구한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